경제 > 경제일반

'우한페렴' 확산 中소비주 약세…"투자심리 위축"

등록 2020-01-28 15:06:20   최종수정 2020-02-03 10:00:18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면세점, 카지노, 화장품 주가 동반 급락
단기 영향 vs 장기간 지속 전망 엇갈려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홍효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자가 발생하며 확산 우려가 고조되고 있는 28일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서 중국 텐진에서 들어온 입국자들을 대상으로 검역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이날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고자 중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의 '건강상태질문서' 제출을 의무화했다. 2020.01.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수윤 기자 =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우한폐렴)이 전세계에 빠른 속도로 확산하면서 면세점, 화장, 관광 등 중국 소비주가 줄줄이 하락했다.

28일 오후 1시48분 현재 신세계는 전 거래일 대비 11.26% 하락한 27만2000원, 호텔신라는 전일 대비 9.69% 떨어진 8만7600원에 각각 거래되고 있다.

일본 사후 면세점인 JTC는 1120원(13.79%) 하락한 7010원을 기록 중이다.

화장품주도 마찬가지이다. 아모레시픽은 전일 대비 8.47% 하락한 19만4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LG생활건강은 전일 보다 6.67% 빠진 125만8000원, 한국콜마는 8.70% 떨어진 4만5050원에 거래 중이다. 에이블씨엔씨, 토니모리, 코스맥스 역시 각각 전일 대비 14.51%, 11.76%, 8.44% 급락했다.

카지노 업체인 파라다이스는 11.25% 떨어진 1만7700원, GKL은 10.71% 하락한 1만88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증권업계에선 올해 한한령(중국 내 한류금지) 해제 기대감으로 훈풍이 불었던 중국 소비주 하락세가 단기적인 영향에 그칠 지, 장기간 이어질지에 대한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조미진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현재 바이러스가 확산되는 국면이고, 아직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주가 조정은 당분간 지속될 수 있다"면서 "과거 사스와 메르스 사례를 통해 봤을 때 실제 질병 영향이 약 6개월, 중국인 인바운드 감소는 3개월에 걸쳐 발생했고, 관련 업체들의 주가 조정은 2주에서 1개월간 집중됐다"고 설명했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은 당분간 증시에 악재로 작용할 전망"이라면서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 특수가 기대되던 중국 관련 소비주의 투자 심리 위축은 불가피하다"고 진단했다.

하인환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도 "우한 폐렴 사태로 인해 가치가 하락할 것으로 예상되는 업종은 여행, 유통, 중국소 비주"라며 "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우려 때문에 여행 수요가 감소하고, 많은 사람 들이 몰려 있는 공간(백화점·대형마트)에 가려는 심리가 약해지며 발병지인 중국의 소비 심리 위축이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hoon@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