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기업 위기는 노동의 위기" 한노총 위원장, 김기문에 납품단가 공조 제안

등록 2020-02-12 15:30:04   최종수정 2020-02-17 09:22:5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김기문 회장 "대중소 기업 격차 벌어지는 것은 대기업이 이익 독점하기 때문"
김동명 위원장 "중기중앙회의 대중소기업 납품단가조정위원회 참여를 희망"
중기중앙회 관계자 "한국노총 측이 납품단가위 참가 의사 적극적으로 밝혀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김기문 중기중앙회장과 김동명 한국노총 신임 위원장이 대화하고 있다.(사진제공=중기중앙회)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한국노총과 중소기업중앙회(중기중앙회)가 대기업-중소기업간 '납품단가 현실화'라는 공통의 목표를  내걸고 '오월동주(吳越同舟)에 나섰다.

오는 24일 출범하는 ‘대중소기업 납품단가조정위원회’ 참가 의사를 한국노총 김동명 위원장이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에게 12일 제안했고, 김 회장은 "(중기)근로자를 대변하는 한국노총이 협력창구 역할을 하면 (상황을)개선할 여지가 있다"며 맞장구를 쳤다. 김동명 위원장은 특히 자동차 부품 분과 신설을 제안하는 등 '대기업에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잡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하고 "전략적인 연대가 필요하다"는 발언도 해 양측의 공조가 본격화할 지에 관심이다.

김동명 한국노총 신임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을 만나 이같은 내용을 논의했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회동은 노총 신임 위원장 취임 상견례와 대기업 불공정 거래 근절 업무협의를 겸해 열렸다”며 "당초 오는 24일 납품단가조정위원회 현판식에 참여해달라는 정도의 요청을 노총 측에 전달했는데, 노총측이 위원회 참가를 적극 제안해 왔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중기중앙회의 대중소기업간 납품단가조정위원회(조정위원회) 참여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기업의 위기는 노동의 위기“라고 지적한 뒤 “대중소기업간 납품단가 문제는 자동차 부품 분야가 극심하므로 이 부분 분과도 신설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대기업의 납품단가 후려치기 등 불공정 관행으로 중소기업이 골병이 들면 소속 근로자도 실업 등 위기를 겪을 수 밖에 없으니 한국노총이 이 문제를 더이상 좌시하지 않고 납품단가 협상의 총대를 직접 메갰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또 이러한 불공정 관행이 가장 뿌리깊은 영역이 자동차 분야라는 노총 측의 판단도 엿볼 수 있다. 한국노총은 2018년 기준, 조합원 3571개 사업장 가운데 87%인 3104개가 300인 미만 중소 기업이다.

김 위원장은 아울러 이주영 전임 위원장 시절 양 기관이 체결한 업무협약 준수 의지도 분명히 했다. 그는 “이주영 한노총 전임 위원장이 중기중앙회와 체결한 업무협약이 제대로 이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대다수 조합원이 중소기업인 만큼 양기관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협력사항 이행에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이에 대해 “중소기업이 거래 대기업과 관계를 감안해 하지 못하는 내용을 근로자를 대변하는 한노총이 협력창구 역할을 하면 개선할 수 있는 여지가 있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김 회장은 또 “기업의 위기가 노조의 위기”라는 김 위원장의 발언에 “아주 적절한 표현”이라며 공감을 표시한 뒤 “대중소 기업간 격차가 계속 벌어지는 것은 대기업이 이익을 독점하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김 회장은 이어 “10대 그룹을 중심으로 대중소기업간 격차 해소를 위해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0.3%의 대기업이 소득의 64%를 가져가고, 99%의 중소기업이 소득의 22%밖에 불과하다"며 "가면 갈수록 대중소기업의 격차가 심각해지고 있다"고 안타까움도 피력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중기중앙회에서 김기문 회장, 서승원 상근부회장, 정욱조 혁신성장본부장, 이태희 일자리본부장, 추문갑 실장이, 한국노총에서 김동명 위원장, 이동호 사무총장, 박기영 사무처장, 정문주 본부장, 권재석 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unghp@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