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 > 기고

[이웅진 화려한싱글은없다]500번 미팅남, 1000번 미팅녀…20년 후는?

등록 2020-02-19 06:00:0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이웅진의 ‘화려한 싱글은 없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남녀의 만남은 인생 전반에 걸쳐서 봐야 한다. 20대에 보는 게 다르고 30대, 40대에 보는 게 다르다.

젊을 때는 이성을 만날 기회가 많은 사람이 부러움의 대상이다. 어디를 가도 돋보이고, 남의 관심을 끄는 사람들이 있다. 그런데 신의 오묘한 조화인지 시간이 지날수록 장점이 단점이 되고, 만남이 안 되던 사람들이 좋은 만남을 갖기도 한다.

그를 처음 만난 20년 전, 당시에는 30대 초반의 킹카였다. 이후 그는 10년 동안 500번 이상 맞선을 봤다. 그러다가 어느 날 소식이 끊겨 결혼을 했다고 생각했는데, 10년 만에 다시 연락이 왔다. 재혼 상담인가 했는데 놀랍게도 초혼이었다.

“30대 때만 해도 잘나간다고 생각했고, 뭐 소개 기회가 많다 보니 전념을 안 했던 것 같아요.”
“기억해보니 자신만만하고 당당한 분이었어요.”
“그게 문제였죠. 스펙도 괜찮고, 외모도 봐줄 만하고. 나 정도면 언제든 마음만 먹으면 결혼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는데…. 결과적으로 친구들은 다 결혼하고 저만 혼자 남았더라고요.”
“아시겠지만, 옛날 생각하면 안 됩니다. 지금 상황은 소개받기가 매우 힘들거든요.”

500번 이상 만남을 가진 남녀 30여명의 20년 후를 분석해봤다. 경제적으로 여유도 있고, 인상도 좋고, 이성을 만날 기회가 많다는 것은 큰 특혜다. 그런데 세월이 지나서 보니 그 중 절반 이상은 결혼을 못했다. 일부는 지금도 만날 기회를 찾고 있고, 일부는 체념한 상태였다.

결혼 안 한 사람들의 모습은 어떨까? 기와 열정을 소진해버리고, 옛날의 모습은 거의 없었다. 그때 워낙 돋보였기 때문에 지금의 달라진 모습이 더 비교가 됐다.

결혼한 사람들은 어떨까? 늦게 결혼했기 때문에 자녀들이 어리고, 경제적으로 아직은 안정되지 않은 편이다. 그리고 본인이 원하던 이상형과 결혼한 사람은 거의 없었다. 

이성을 만날 기회가 많다는 것은 젊은날의 특권이자 특별함일지 모르지만, 그 결과까지 특별하지는 않다. 그렇게 선을 많이 보고, 결혼한 사람들의 결과를 보면 많이 만나지 않고 결혼한 사람들보다 더 행복하지는 않다.

만남의 기회가 적더라도 최선을 다해 집중하는 게 중요하다는 것을 500번, 1000번 미팅한 사람들의 뒷모습이 잘 보여준다.

결혼정보회사 선우 대표 ceo@couple.net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