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코로나발 취업난 심화②]코로나 재확산, 대기업 10곳 중 3곳만 하반기 신입채용 계획(종합)

등록 2020-08-24 11:10:40   최종수정 2020-08-31 10:15:0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하반기대졸 신입채용 ‘계획있다’ 29.3%.
전년 73.5% 대비 44.2%p 감소
하반기대졸 신입직 채용시기 ‘미정’ 53.5%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지난달 실시된 '세종시 구인구직 만남의 날' 행사에서 화상을 통한 비대면 화상 면접 시연 2020.07.22. 뉴시스DB
[서울=뉴시스] 김종민 기자 = 하반기 취업시즌이 일주일 남짓 남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대기업 상당수는 아직 하반기 대졸 신입직 채용 계획을 확정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코로나가 극심했던 상반기에 신입공채를 진행했던 일부 그룹들은 하반기 채용시기와 규모를 정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상반기 신입사원 공채를 진행한 대기업은 삼성과 롯데·SK·포스코·CJ그룹 정도였고 현대차그룹과 KT, LG그룹 등은 대졸 신입 공채를 폐지하면서 수시 채용 방식으로 전환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하반기 대졸 신입공채 일정은 미정이며, 향후 상황을 지켜봐야할 것 같다’고 답했다. 올 하반기 정기공채를 수시채용으로 전환한 LG전자도 LG전자 한국영업본부의 신입사원 채용전형 중 면접 일정을 다음 달로 연기했다.

잡코리아가 매출 상위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하반기 4년대졸 신입직 채용계획’을 조사했다. 이번 조사에는 대상 기업 중 147개사가 참여했고, 기업 인사담당자와 일대일 전화조사로 진행됐다.

조사결과 올해 하반기 4년대졸 신입직원을 ‘채용 한다’고 밝힌 기업은 29.3%에 그쳤다. 동일기업 중 작년 하반기 4년대졸 신입직원을 채용한 기업(73.5%)에 비해 44.2%p 낮은 수준이다.

반면 ‘채용하지 않는다’고 답한 기업은 35.4%, ‘아직 하반기 채용여부를 정하지 못했다(미정)’고 답한 기업도 35.4%로 조사됐다.

특히 하반기에 신입직을 채용하지 않는다고 답한 기업(35.4%)이 지난해 하반기 신입직을 채용하지 않았다고 답한 기업(26.5%) 보다 8.8%p 늘어 눈길을 끌었다.

올 하반기 대졸 신입직 채용 시기는 과반수이상의 기업이 ‘정하지 못했다(미정)’고 답했다.

매년 하반기 대기업 신입직 채용이 ‘9월’에 몰렸던 것에 비해 올해 하반기에는 ‘채용 시기를 정하지 못했다(미정)’고 답한 기업이 53.5%로 과반수에 달한 것이다.  이어 ‘9월에 채용할 것’이라 답한 기업이 23.3%로 4곳 중 1곳 수준으로 조사됐다.

associate_pic
최근 대기업 중 신입직 채용 시 공개채용 방식이 아닌 ‘수시채용’으로 전환하는 기업들이 등장하고 있으나 올해 하반기에는 아직 ‘공채’로 신입직을 모집하는 기업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올해 하반기 신입 직원을 채용한다고 답한 기업의 채용방식을 조사한 결과 ‘공개채용 한다’고 답한 기업이 76.7%로 많았고, ‘수시채용을 한다’고 답한 기업은 23.3%에 그쳤다.

한편, 하반기 신입직 채용계획이 있다고 답한 기업에게 ‘코로나19 확산이 계속된다면 하반기 신입직 채용을 진행할 것인가’ 질문한 결과, 76.7%의 기업이 ‘채용할 것’이라 답했다. 이어 ‘확신이 심각하면 채용 시기를 연기할 것’이라는 답변이 14.0%로 나타났고, 9.3%는 ‘미정’이라 답했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채용일정을 연기하거나 확정하지 못하고 있는 대기업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면서 “올해 하반기 신입직 채용 시기도 예년에 비해 다소 늦춰질 것으로 늦춰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취준생들은 취업포털 등 수시로 기업들의 채용 일정을 체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인크루트가 최근 상장사 530곳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도 올해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 계획이 있다고 응답한 회사는 전체의 57.2%에 그쳤다. 이는 작년 하반기 긍정 응답 비율(66.8%)보다 9.6%p 감소한 것이다.

반대로 채용 계획이 없다고 밝힌 기업은 14.2%로 지난해 11.2%에 비해 3.0%p 늘었다. 채용 미정 비율도 28.6%로 작년 22.0%보다 높아졌다.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은 물론 중견기업, 중소기업 모두 채용이 줄었다. 대기업의 경우 올해 채용 계획이 있다고 답한 상장사는 지난해 79.2%에서 올해 69.1%로 10%p 이상 감소했다. 중견기업은 68.6%에서 61.8%로 6.8%p 줄었고, 중소기업은 지난해 61.1%에서 올해 49.3%로 11.8%p 급감했다.

그나마 채용계획이 있는 회사도 작년보다 채용 인원을 줄이겠다는 응답이 40.1%에 달했다. 작년보다 늘린다는 기업은 19.2%에 그쳤다.


◎공감언론 뉴시스 jmkim@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