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新마케팅이 뜬다]"소비자와 호흡하자"…광고 활용 봇물

등록 2020-09-23 11:50:00   최종수정 2020-10-12 10:56:49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정식 광고 론칭 전 SNS 상에 티저 광고를 공개해 궁금증 유발 극대화
'바이럴 마케팅' 극대화 위해 공개된 광고 SNS 상에 공유 이벤트 전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동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식음료 업계도 비대면(언택트) 환경을 고려한 새로운 마케팅 방식이 속속 도입되고 있다.

대면 방식으로 마케팅을 진행하는 데 한계를 느낀 업체들이 본 광고를 공개하기 전 티저 방식의 영상을 공개하며 소셜네트워크(SNS) 서비스 홍보를 강화하고 있는 것이 대표적이다.

일부 업체들은 기존 SNS 홍보에도 변화를 주는 모습이다. 공개된 광고를 SNS상에 공유하거나 따라할 경우 경품을 제공해 제품에 대한 바이럴 마케팅을 극대화하겠다는 계획으로 풀이된다.

23일 식음료업계에 따르면 최근 대세로 떠오른 광고 마케팅 중 하나는 티저 방식을 적극 활용하는 방법이다. 광고가 공개되기 전·후로 나눠 모델의 사진·영상을 SNS에 공유하는 것이다.

오비맥주 버드와이저가 대표적이다. 버드와이저는 지난 6월 대표 모델로 가수 헨리를 대표 모델로 발탁한 이후 '#즐겁게넘겨' 캠페인, 헨리의 방구석 콘서트 등을 진행했다.

'#즐겁게넘겨' 캠페인은 공식 소셜 미디어 채널을 통해 6개의 캠페인 에피소드와 풀버전 영상을 순차적으로 공개했다.

헨리의 방구석 콘서트는 JTBC '비긴어게인 코리아'의 마지막 회 정규 프로그램이 끝난 뒤 공개되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영상에는 버드와이저 제품을 악기로 활용하는 공연이 펼쳐졌다. 헨리의 모습을 담는데 주력해 소비자들로부터 호응을 이끌어내는 한편 자연스럽게 제품도 홍보했다는 평가다.
associate_pic


빙그레는 꽃게랑 브랜드를 활용한 패션 아이템 출시에 앞서 힙합 뮤지션 '지코'의 모습이 담긴 티저 영상을 공식 유튜브에 올렸다.

약 15초 가량의 티저 영상에서 지코는 'Côtes Guerang(꼬뜨-게랑)' 티셔츠, 선글라스, 실내 가운 등 패션 아이템을 직접 착용하고 포즈를 취하며 패션 아이콘으로서의 면모를 뽐냈다.

이 영상을 본 네티즌은 '중독성 있다', '꼬뜨-게랑 소리가 자꾸 귀에 맴돈다', '빙그레 요새 약빨았다' 등 재미있는 반응을 보였다.

티저 영상을 활용한 마케팅은 대성공을 거뒀다. 꽃게랑 로고를 사용한 티셔츠 2종, 반팔 셔츠, 선글라스, 미니백 2종, 로브, 마스크 등 한정판 제품들은 없어서 못구하는 희귀 아이템이 됐다.
associate_pic


코카콜라도 티저 광고를 적극 활용하는 기업이다.

박보검을 대표 모델로 앞세운 코카콜라는 올 여름 박보검이 집 마당에서 친구들과 짜릿한 여름을 보내는 일상을 포착했다는 사진을 공개하며 네티즌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사진속 박보검은 집 앞 마당에서 시원한 코카콜라로 여유로운 피크닉과 캠핑을 즐기고, 그릴에서 맛있게 구워낸 바비큐를 즐긴다.

코카콜라는 박보검이 광고를 촬영하는 동안 깜짝 코믹 댄스를 즉흥적으로 선보이는가 하면 유명 셰프의 시그니처인 '허세 소금뿌리기'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긍정 에너지를 전파했다고 후문을 전했다.
associate_pic


바이럴 마케팅을 극대화하기 위한 광고 공유 이벤트 등도 다수 전개되고 있다.

푸르밀은 프로바이오의 신규 광고 론칭을 기념해 푸르밀 공식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서 프로바이오 광고 공유 이벤트를 진행했다.

공유 이벤트는 푸르밀 페이스북 '좋아요'를 누르고 프로바이오 광고 영상을 시청한 후, 개인 SNS에 공유하고 친구를 소환해 프로바이오를 소개하고 '공유완료' 댓글을 남기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소비자들에게 자사 제품을 알리기 위한 방법으로 SNS 이벤트를 기획한 것이다. 이벤트에 경품이 걸린 만큼 공유 이벤트에 참여하는 소비자들이 많았고 바이럴 마케팅을 극대화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대면 홍보가 힘들어짐에 따라 SNS를 활용한 다양한 마케팅을 연구하고 있다"며 "광고 론칭만으로는 소비자들에게 제품 홍보를 하는데 한계가 있다는 점도 다양한 마케팅이 병행되는 이유 중 하나"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j1001@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