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현대차 정의선 시대①]20년만에 총수교체…모빌리티 혁신 드라이브

등록 2020-10-14 09:06:58   최종수정 2020-10-19 09:46:15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진행된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 동영상으로 참여,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제공) 2020.07.1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의 3세경영이 막을 올렸다. 20년간 그룹 수장자리를 지켜온 정몽구 회장이 명예회장으로 일선에서 물러나고, 아들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회장 자리를 물려받는다.

현대차그룹은 14일 오전7시30분 화상 이사회를 열어 정 수석부회장을 그룹 회장으로 선임했다. 정 부회장은 이날 취임식을 갖고 곧바로 회장으로서의 활동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현대차그룹은 정주영 회장과 정몽구 회장에 이어 3세경영시대를 맞게 됐다. 전기차와 수소차 등을 중심으로 한 미래 모빌리티 혁신에 힘이 실릴 전망이다.

현대차그룹은 정 부회장의 회장 선임을 극비리에 추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계 관계자는 "정몽구 회장이 정의선 수석부회장에게 회장직을 물려주기로 결정한 것은 최근 불거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맞춰 확고한 리더십으로 유연하고 발빠른 대응을 하고, 건강문제 등으로 혹시나 발생할 수 있는 경영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정몽구 회장의 아들인 정 수석부회장은 1970년 10월18일생으로, 서울 휘문고와 고려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후 미국 샌프란시스코경영대에서 공부했다.

1994년 현대정공(현 현대모비스)에 입사해, 현대차 구매실장·영업지원사업부장, 현대모비스 부사장, 기아자동차 대표이사, 현대차그룹 기획총괄본부사장, 현대모비스 사장 등을 지냈다. 

2018년 9월14일 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으로 승진하며 실질적으로 그룹을 이끌어왔고, 취임 후 현대차그룹을 단순 제조업체가 아닌 '모빌리티 서비스 솔루션 기업'으로 변화시켜 왔다.

그는 "IT기업보다 더 IT기업이 돼야 한다"며 현대차그룹의 분위기를 바꿔나가고 있다. 정 수석부회장 취임 후 현대차는 정기공채 폐지와 수시채용, 복장 자율화, 직급체계 축소 등으로 유연하고 수평적인 조직으로 변화하고 있다.

순혈주의가 강했던 현대차에 새로운 피를 수혈한 것도 정 수석부회장의 성과다. 정 수석 부회장은 해외 완성차업체에와 국내 IT기업 등에서 인재를 영입,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특히 그룹 내부 반대를 무릅쓰고 아우디·폭스바겐에서 영입한 디자이너 피터 슈라이어는 기아차의 디자인 혁신을 일으켰다.

associate_pic
지난 3월에는 정몽구 회장으로부터 현대차 이사회 의장직을 물려받았다. 정 수석부회장은 정몽구 회장이 지난 7월 대장게실염으로 입원한 후에도 경영공백 우려가 나오지 않을 정도로 활발한 활동을 벌였다.

수소 분야 글로벌 리더십을 유지하기 위해 수소전기트럭 양산체제를 갖춰 세계 최초 수출에 성공했고, 2025년까지 1600대, 2030년까지 2만5000대 이상의 수소전기트럭을 유럽 시장에 공급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특히 내년을 전기차 원년으로 선포하고 2025년에는 전기차를 100만대 판매하고 시장점유율 10% 이상을 기록해 글로벌 리더가 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정 수석부회장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각각 만나 전기차-배터리 사업 협력을 도모하기도 했다.

정 부회장은 코로나19 등으로 힘든 상황에서 회장을 맡아 산적한 과제를 해결해야 한다.

코로나19로 인한 판매 위축을 회복하고, 부진이 계속된 중국 등 시장을 회복시키는 한편 마무리되지 못한 지배구조 개편도 이뤄내야 한다.

재계 관계자는 "정 수석부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등 그룹의 위기 속에서도 경영능력을 발휘했다"며 "정주영, 정몽구 회장에 이어 현대차그룹의 최고 수장을 맡아 능력을 보일 것"이라고 관측했다.

한편, 20년간 현대차그룹을 이끌어온 정몽구 회장은 아들 정의선 회장에게 자리를 물려주고 명예회장이 된다. 정몽구 회장은 지난 7월 대장게실염으로 입원한 후 서서히 건강을 회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