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거리두기 격상해도 국공립시설·사회복지시설 운영…최대 2.5단계까지

등록 2020-11-01 16:30:0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국공립시설 등 방역 우수…취약계층 돌봄공백 고려"
경륜·경마, 1~1.5단계까지 인원 제한…2단계서 중단
테니스·야구·축구장, 인원 제한해 운영…2.5단계 폐쇄
박물관·도서관 등 1.5단계 인원 50%…3단계 시 중단
사회복지이용시설, 3단계 격상 휴관…긴급돌봄 유지
지역별·시설별 위험도 등 고려해 시설운영 조정 가능
associate_pic
[안양=뉴시스] 김종택 기자 = 지난 4월14일 오후 경기 안양시 만안구 덕천초등학교에서 운영중인 긴급돌봄교실에서 학생들이 수업을 받고 있다. 2020.04.14.

semail3778@naver.com
[서울=뉴시스] 임재희 정성원 기자 =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에 따라 실내 국·공립시설과 사회복지시설 방역을 강화하면서 2.5~3단계 전까지 최대한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조치는 국공립시설의 방역 관리가 우수하고, 사회복지시설 폐쇄 시 취약계층의 돌봄 공백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나온 것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일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로부터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지속가능한 코로나19 대응전략'을 보고받고 논의해 확정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기존 사회적 거리두기안에 따라 생활방역(거리두기 1단계) 이후 단계부터 모든 국공립시설의 운영을 중단해 왔다. 또 사회복지이용시설을 대상으로 휴관·휴원을 권고했다.

그러나 앞서 생활방역위원회 등에선 국공립시설의 방역 관리 상황이 전반적으로 우수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또 사회복지이용시설을 폐쇄할 경우 취약계층의 돌봄 공백이 심화할 것이란 우려도 나왔다.

이에 정부는 국공립시설과 사회복지이용시설의 운영을 최대한 보장하는 한편, 거리두기 격상 시 시설별 특성에 따라 방역 조치를 차등화하기로 했다.

개편된 거리두기 조치에 따라 경륜·경마 등 시설의 입장 가능 인원은 1단계에서 50% 이내, 1.5단계에서 20% 이내로 제한한다. 2단계 격상 시에는 운영을 전면 중단한다.

테니스장, 야구장·축구장 등 국공립 체육시설은 1.5단계에서 50% 이내, 2단계에서 30% 이내로 이용 인원을 제한한다. 국공립 체육시설은 전국 유행 단계가 본격화되는 2.5단계부터 운영을 중단한다.

박물관, 도서관, 미술관 등 국공립 문화·여가시설의 이용 인원은 1.5단계에서 50% 이내, 2~2.5단계에서 30% 이내로 제한한다. 국공립 문화·여가시설은 3단계 격상 때부터 운영이 중단된다.

국립공원, 휴양림 등 실외 시설은 이용객의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관리하면서 2.5단계까지 운영할 수 있다. 3단계 격상 시 폐쇄된다.

다만, 부처와 지자체의 판단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지난 8월5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2020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대 LG 트윈스의 경기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관중들이 객석 거리두기를 하며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2020.08.05.

 hgryu77@newsis.com
어린이집, 노인복지관 및 노인주야간보호시설, 장애인복지관 및 주간보호시설 등 사회복지이용시설도 방역을 철저히 하면서 2.5단계까지 운영할 수 있다.

3단계 격상 시엔 시설의 휴관·휴원을 권고하되, 긴급돌봄 등 필수 서비스는 유지한다.

다만, 지역별 감염 확산 양상, 시설별 위험도·방역 관리 상황 등을 고려해 일부 시설을 휴관하고, 긴급돌봄 등 필수 서비스만 제공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jungsw@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