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윤석열, '한동훈 근무' 법무연수원 간다…내부결속 행보

등록 2020-11-02 17:53:21   최종수정 2020-11-02 17:55:5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연수원서 33~34기 신임 부장검사 교육
대검 "교육과정 중 하나" 확대해석 경계
좌천된 '측근' 한동훈 검사장과 재회하나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일선 검사들과 간담회를 갖기 위해 지난 2월13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고검·지검을 방문했다. 윤 총장의 우측 뒤편에는 당시 한동훈 부산고검 차장검사가 뒤따르고 있다. 2020.02.13. yulnet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재환 기자 = 일선 검찰청 방문 등 내부 행보를 재개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번에는 신임 부장검사들을 만난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윤 총장은 이날 오후 4시30분 충북 진천군에 위치한 법무연수원을 찾아 사법연수원 33~34기 초임 부장검사 30여명을 대상으로 교육과 만찬을 진행한다.

이번 윤 총장의 방문은 지난 2일부터 오는 5일까지 진행되는 '부장검사 리더십' 과정 중 하나다. 일각에서는 윤 총장이 법무부와의 대립 상황에서 다른 의도를 갖고 일정을 진행한 것 아니냐는 의문을 나타내기도 했다. 다만 윤 총장은 지난 1월에도 부장검사 승진 대상자를 상대로 교육을 진행한 바 있다.

대검찰청 역시 "교육과정에 항상 포함되는 일정으로 이미 이전에 확정됐다"며 확대해석을 경계하고 나섰다.

물론 윤 총장이 이 자리에서 주요 현안에 대한 입장을 에둘러 나타낼 가능성도 있다.

앞서 윤 총장은 지난 1월 교육에서 '공직자가 맡은 바에서 최선을 다해야 한다. 국회 결정을 존중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에는 검·경 수사권 조정 관련 법안이 국회에서 통과된 직후였고, 윤 총장이 그에 대한 입장을 밝힌 셈이었다.

이번에는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연이은 수사지휘권 및 감찰권 행사, 이에 대한 검찰 구성원들의 반발 등이 주요 현안으로 떠오른다.

윤 총장의 핵심 측근과 재회가 이뤄질 것인지도 주목된다.

한동훈 법무연수원 연구위원(검사장)은 지난 6월 부산고검 차장검사에서 법무연수원 용인분원으로 전보됐다. 법무부는 한 검사장이 '검·언 유착' 의혹으로 수사 선상에 오른 만큼 사실상 직무배제 조치를 내렸다. 지난달 14일에는 다시 진천분원으로 자리를 옮기게 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cheerleader@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