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 > 기고

[이웅진 화려한싱글은없다]“나는 예쁜 여자를 좋아하는 게 아니었다”

등록 2020-11-11 06:00:0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이웅진의 ‘화려한 싱글은 없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일러스트 jincat08@naver.com
[서울=뉴시스]  “아무래도 저한테는 적극적인 성격이 안 맞는 것 같아요.”
“너무 말이 없으니까 좀 답답하더라고요.”
 
자신은 무엇이든 주저하는 성격이라면서 활달한 여성을 원하던 남성이 그런 여성을 만났다. 그랬더니 너무 적극적이어서 부담스럽다고 했다. 이후 얌전한 여성을 만나더니 좀 답답하다고 한다.

누가 지켜봤으면 “변덕이 죽 끓듯 한다”고 할 상황이었다. 실제로 커플매니저들 사이에서도 까다롭다고 소문났었다.

하지만 그 남성은 아직 자신이 어떤 이성을 좋아하고, 어울리는지를 모르고 있다. 그런 과정을 겪는 것은 당연하다. 경험도 없이 자신에게 어울리는 이성상을 안다는 것은 난센스다.

문제는 많은 경험을 하고, 고민을 해도 자기가 좋아하는 이성의 아이덴티티를 끝까지 모르고 사는 사람들도 많다는 사실이다. 남녀 사이에 느끼는 감정은 깊고 오묘해서 가끔 신만이 알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결혼 현장에 30년 이상 있는 사람이 아마추어 같은 소리를 한다고 할 수도 있다. 하지만 연륜이 쌓일수록 탄식도 늘어난다. 그만큼 단정할 수 없고, 알다가도 모르는 것이 바로 인간의 감정이요, 남녀관계다.

얼마 전 40대 중반의 남성을 만났다. 젊은 날에는 늘씬하고 인상이 좋은 여성에게 매력을 느꼈다. 그런 여성들만 만났고, 실제로도 그런 여성과 결혼했다.

결혼 15년 만에 이혼한 그는 통통하고 외모도 평범한 여성을 만났다. 자기는 예쁜 여자를 좋아하는 줄 알았는데, 그녀를 처음 만난 순간부터 마음이 편하고, 이상하게도 얘기가 잘 통했다고 한다. 그러다가 잠자리까지 했는데, 원나잇이 아니라 그녀를 더 알고 싶은 마음에서였다는 것이다. 

“그렇게 설렜던 적은 처음이었어요. 젊었을 때도 안 그랬는데….”

그가 진정으로 좋아한 여성은 그런 스타일이었던 것이다. 그는 결혼생활 내내 스스로 정력이 약하다고 생각했고, 성적인 면에서 자신이 없었는데 누군가에게서 성적 매력을 느낀 것은 처음이었다고 한다.

사람들은 대화상대, 가정생활, 성적인 면, 많은 과정에서 자기가 아는 만큼 보고 느낀다. 그래서 지금 알고 있는 이상형,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은 실제로는 아닐 수 있고, 반대로 내가 싫어하고 만나고 싶어하지 않았던 스타일이 나와 실질적으로 맞을 수도 있다.

자기 스타일이 아닌 상대와 만나기 때문에 이혼이 많은 것 같다.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자신의 상대를 찾아가지만, 오직 신만이 아는 인간의 그 심오하고 묘한 감정을 파악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 남녀관계는 이렇게 생각하면서 볼 필요가 있다.

결혼정보회사 선우 대표 ceo@couple.net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