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항공

아시아나 3분기 영업이익 58억원…2분기 연속 흑자 지켰다

등록 2020-11-16 18:03:47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3분기 매출 7311억원, 영업이익 58억원 흑자 기록
"화물사업 통한 수익성 개선, 휴직 등 자구노력 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HDC현대산업개발이 금호산업이 제안한 대표간 대면협상을 수용하면서 아시아나항공 매각전이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게 됐다. 사진은 11일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주기장의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모습. 2020.08.11.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고은결 기자 = 아시아나항공은 국제회계기준(K-IFRS) 별도 재무제표 기준으로 2020년 3분기 매출액 7311억원, 영업이익 58억원, 당기순이익 23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16일 공시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국제선 여객 수요가 급감했지만 고강도 자구노력과 화물 사업을 통해 2분기 연속 흑자를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3분기 국제선 여객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3% 감소했지만, 화물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4% 늘었다.

화물 부문은 ▲IT ▲진단키트 ▲의약품 등 운송이 활발히 이루어지며 매출액 4845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화물 주력 노선인 미국과 동남아를 중심으로 화물 수송을 늘려 전년 동기 대비 미국과 동남아 매출이 각각 64%, 79% 상승했다.

공급력 확대에 적극 나선 점도 수익 개선에 기여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A350-900 여객기 2대를 화물기로 개조하고, B777-200ER 여객기 3대의 밸리 공간을 확대했다.

아시아나항공은 화물 성수기인 4분기에도 화물기 가동률을 높이고 수요를 적극 유치해 화물 운송 사업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회사 관계자는 "3분기 영업 흑자 유지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위기 극복을 위해 자구노력에 적극 동참해준 직원들 덕분"이라며 "4분기에도 화물 영업력 확대, 기업 전세기 유치 등을 지속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