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코로나 사태 속 운영비만 연 400억…정용진 승부구 통할까

등록 2021-01-27 10:15:29   최종수정 2021-02-01 09:54:31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이마트 야구단 인수 업계 전망 엇갈려
과감한 도전 좋지만 수익 창출은 글쎄
코로나 사태로 야구단 최악 재정 상황
당분간 야구단에 수백억 쏟아 부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코로나 사태 이전에 치러진 KBO리그 2019시즌에 SK와이번스의 적자는 약 6억원이었다. 그해 프로야구 총 관객수는 728만명이었다. 800만명을 넘기진 못했지만 흥행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런데도 SK와이버스는 적자를 냈다. 야구단 운영에 그만큼 많은 돈이 투입되기 때문이다. 업계에 따르면 야구단 운영에는 1년에 400억~500억원이 든다.

코로나 사태 이후 프로야구단 재정 상황은 최악이다. 각 구단은 적게는 150억원, 많게는 200억원 넘게 손실을 본 것으로 전해진다. 야구단은 관중 수입이 중요하다. 코로나 사태 영향으로 지난 시즌 총 관중 수입은 45억원에 불과했다. 2019시즌 관중 수입은 약 860억원이었다. 코로나 백신 접종은 아무리 빨라도 연말에야 완료될 것으로 예상된다. 야구단은 2021시즌에도 대규모 적자를 피할 수 없다. 게다가 코로나 여파는 2022시즌에도 이어질 거로 전망된다.

이런 상황에서 신세계 이마트가 SK와이번스를 1352억8000만원에 인수했다. 일단 반응은 좋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특유의 친근한 이미지에 2007년 이후 한국시리즈 우승을 네 차례 차지한 신흥 명문 구단의 주인이 바뀐다는 화제성이 더해졌다. 신세계그룹은 "유통업계에서 쌓은 고객 경험과 노하우를 접목해 야구장을 '라이프 스타일 센터'로 진화시키겠다"는 청사진도 내놨다. 그러나 업계에선 이마트의 야구단 운영으로 실이 될지 득이 될지는 알 수 없다고 얘기한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최근에 이마트 실적이 좋아졌다고 해도 여전히 벼랑 끝 경쟁을 하고 있다. 이 상황에서 매년 수백억을 야구단에 쏟아부어야 하는데, 야구단이 그만한 효과를 낼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고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이마트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약 2400억원으로 추정된다. 이 돈 중 16~20%를 고스란히 야구단 운영에 써야 하는 셈이다. 이마트는 여전히 오프라인 유통 최강자 중 하나이지만 쿠팡 등 e커머스 기업이 급성장하면서 최근 부침이 심했다. 사상 첫 분기 적자를 기록하며 최악의 위기에 빠졌다는 평가를 받았던 게 2019년 2분기로 2년이 채 안 됐다. 물론 이마트는 온·오프라인 연계, 초저가, 점포 리뉴얼 등을 통해 지난해엔 실적 방어에 성공했다. 올해 실적은 더 좋아질 거라는 전망도 있다. 하지만 여전히 롯데·쿠팡 등과 사활을 걸고 싸워야 한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정 부회장의 도전적인 경영 방식은 흥미롭다"면서도 "야구단 운영이 본업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줄 수 있는 상황이라는 점은 좋지 않아 보인다"고 했다.

정 부회장은 공격적인 경영을 해왔다. 과감하게 시작하고, 안 되면 과감하게 접는 스타일이다. 이마트 트레이더스와 스타필드, 노브랜드는 정 부회장 선택이 비교적 적중한 사례다. 반면 잡화점 삐에로쇼핑은 연간 1000억원에 가까운 적자를 보다가 폐업했고, 2016년 인수해 수백억원을 투입한 제주소주는 여전히 부진하다. 일각에서는 "개인 인스타만 성공했다"는 우스갯소리도 나온다. 이마트는 야구 팬 중엔 MZ세대가 많은 만큼 모바일 등 온라인 환경에 익숙한 이들이 신세계 온라인 유통 플랫폼의 새 고객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보고 있으나 증명된 건 없다. 재계 관계자는 "삼성이 야구단을 운영한다고 해서 스마트폰이 더 많이 팔리는 건 아니지 않느냐"고 했다.

정 부회장이 현재 확장·추진 중인 호텔 사업, 테마파크 사업, 스타필드 추가 건립, 미국 시장 진출 등 돈 들어갈 데가 많다는 점도 불안 요소로 꼽힌다. 재계 관계자는 "이미지 개선이나 홍보 효과 등을 얘기하지만, 대기업의 야구단 운영은 결국 총수의 기호를 따라가는 것"이라고 했다.

야구단은 일반 사업과 달라서 안 되면 과감하게 포기할 수 있는 게 아니라서 만약 '유통+스포츠 시너지'가 지지부진할 경우 난감한 상황을 맞을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야구단 관계자는 "야구 팬이 야구단을 운영하는 기업의 팬이 된다는 건 좋은 일이지만, 팬은 그만큼 극성스러운 데가 있다. 판매 제품이 실생활에 밀접해 있는 이마트의 경우 앞으로 팬의 더 많은 요구를 수용해야 하는 부담도 생길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