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윤신근의 반려학개론]강아지의 기도

등록 2021-02-09 07:00:00   최종수정 2021-02-23 00:00:14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윤신근의 반려학개론
associate_pic
[컬럼비아=AP/뉴시스]2019년 8월26일 미국 메릴랜드주 컬럼비아의 한 펫숍에서 입양할 주인을 기다리는 강아지들

[서울=뉴시스] "사랑하는 주인님, 저를 다정스럽게 대해 주세요. 이 세상 그 어느 것도 저보다 더 당신의 친절에 감사하지는 못할 겁니다.

당신이 저를 때리려 하실 때, 제가 당신의 손을 핥는다고 회초리를 들지는 말아주세요. 제 가슴이 산산이 부서지고 마니까요. 인내와 이해심으로 절 가르치신다면 저는 더욱 빨리 당신의 뜻을 헤아릴 수 있을겁니다.

제게 자주 말을 걸어주세요. 당신의 목소리는세상에서 가장 감미로운 음악입니다. 당신의 발소리만 들어도 제 꼬리는 반가움으로 요동칩니다.

춥거나 비가 올 때는 집안에 들어가도록 허락해 주세요. 전 이미 야생동물이 아니거든요. 그리고 난롯가 당신의 발치께에 앉게 해주세요. 그건 특권이 아니라 제겐 더없는 영광이니까요.

비록 당신이 변변한 집 한 채 갖고 있지 못해도 저는 얼음과 눈을 뚫고서라도 당신을 따르겠어요. 전 따뜻한 실내의 보드라운 베개를 원치 않아요. 당신의 열렬한 숭배자이기 때문이죠.

제게 깨끗한 먹이를 주세요. 그래야만 제가 튼튼히 뛰놀며 당신의 지시를 따를 수 있잖아요? 또 제 몸이 건강해야 당신의 옆을 따라 걸으며 당신이 위험에 처했을 때 목숨을 다해 지켜 드릴 수 있고요.

사랑하는 주인님, 하느님이 제게서 건강과 시력을거둬 가시더라도 절 멀리하지 말아 주세요. 당신의 부드러운 손길로 저를 어루만져 주시며 영원한 휴식을 위한 자비를 베풀어 주시길 소원합니다.

끝으로 저는 제 마지막 호흡까지도 느끼면서 당신 곁을 떠날 겁니다. 제 운명은 당신의 두 팔 속에서 가장 안전했었다는 기억과 함께…."

베스 N. 헤리스의 '강아지의 기도'(A Dog's prayer)라는 시다. 동물병원에 가면 동물의약품 회사 광고 포스터 등에서 쉽게 접할 수 있다.

이 시는 반려견에게 반려인이 얼마나 절대적인 존재인지, 반려견이 반려인을 위해 얼마나 맹목적으로 순종하는지를 일깨워준다.

그렇다면 1000만 반려인이 있는 2021년 대한민국에서 얼마나 많은 반려인이 이 시 속 '강아지'의 기도를 이뤄주고 있을까?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인기 배우 Z씨 대학 동창이라고 밝힌 사람이 그가 대학 시절 여자 친구가 마음에 들어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키우던 비글을 다른 작은 개로 바꿨다고 폭로해 파문을 일으켰다.

그러자 일부 네티즌은 그가 최근 한 예능 프로그램에 반려견 한 마리와 반려묘 두 마리를 데리고 나온 데 주목하며 과거 SNS에 올렸던 개. 고양이, 고슴도치 등 반려동물 행방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Z씨는 한 매체에 "지인이 잘 키우고 있다"고 해명했지만, 반려동물을 지인에게 보낸 것도 파양이라는 지적이 이어지는 등 논란이 더욱더 가열하는 상황이다. 

필자는 이 칼럼을 통해 아무나 함부로 반려인이 되려고 하지 말아 달라고 호소해왔다.

반려인은 반려견을 비롯한 반려동물 입양부터 파양까지 무소불위의 권략을 가진 절대적인 존재여서다.

저 시 속 강아지처럼 죽는 날까지 반려인과 함께하고 싶어하는 반려동물이 어느날 갑자기 반려인과 단절됐을 때 아무런 정신적인 충격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그 누구도 자신할 수 없을 것이다.

최근 경남 진주시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키우는 반려묘가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줬다. 국내 첫 사례다.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 반려동물에 대해서도 코로나19 진단 검사가 시작했으니 앞으로 확진된 반려동물이 더 늘어날지도 모른다.

불행 중 다행으로 반려동물이 반려인에게 전염시킨 사례는 해외에서도 아직 없다. 그렇다고 마음을 놓을 수는 없는 일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계속 변이를 일으키고 있고, 더 두려운 변종 출현 가능성도 있는 탓이다.

정말 만에 하나라도 반려동물이 코로나19 매개체가 된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솔로몬의 지혜'가 필요한 때가 다가오고 있다.

반려동물이 언젠가 '가장 안전했었다'는 기억만 갖고 세상을 떠날 수 있게 할 자신이 없는 사람은 부디 반려인이 되지 않기를 기도한다. 

윤신근
수의사·동물학박사
한국동물보호연구회장
dryouns@naver.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수의사 윤신근 박사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