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미+영·프·독 "이란과 JCPOA 대화할 준비"…이란 "제재부터 풀어야"(종합)

등록 2021-02-19 09:08:06   최종수정 2021-02-22 09:35:0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E3·미국, 화상 회담 후 공동성명 발표
"JCPOA=다자외교 성과"…복원 의지 확인
"바이든 시대, 이란엔 새로운 기회" 강조
이란 외무 "궤변 말고 경제 제재 해제하라"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 이란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 서명한 유럽 3개국(E3·영국, 프랑스, 독일) 외무장관과 미국 국무장관은 JCPOA 복귀를 위해 이란과 논의할 준비를 마쳤다고 18일(현지시간)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사진은 지난 4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브리핑 중인 블링컨 장관이 모습. 2021.02.19.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이란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 서명한 유럽 3개국(E3·영국, 프랑스, 독일) 외무장관과 미국 국무장관은 JCPOA 복귀를 위해 이란과 논의할 준비를 마쳤다고 밝혔다.

영국 정부는 18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E3·미국과의 공동 성명을 공개하고 4개국은 이란을 비롯한 긴급한 국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화상 회담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영국, 프랑스, 독일 외무장관에 이란이 합의를 완전히 준수한다는 조건 하에 JCPOA에 복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발표했다.

이들은 "JCPOA는 다자외교의 핵심 성과였다"고 의미를 강조하며 "E3와 미국은 JCPOA 복구라는 공동의 목표를 확인했다"고 명시했다.

이란을 향해서는 우라늄을 생산, 획득해서는 안 되고,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핵 사찰 등을 제한해선 안 된다고 당부했다. 또 JCPOA에 대한 미국의 전향적인 태도를 시사하며 "이란에는 새로운 외교적 기회"라고도 언급했다.

JCPOA는 2015년 이란이 유엔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미국·영국·프랑스·러시아·중국) 및 독일 등 6개국과 체결한 핵 관련 합의다. 이란의 핵 활동을 제한하는 대신 이란에 부과한 제재를 철회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2018년 JCPOA를 일방적으로 파기하고 미국의 제재를 복원했다. 미국의 JCPOA 복귀를 약속한 조 바이든 신임 대통령은 이행 방식과 절차를 놓고 다양한 외교적 수단을 동원하는 중이다.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교장관은 이란에 대한 경제적 제재를 먼저 해제해야 한다며 강경한 뜻을 내비쳤다.

자리프 장관은 이날 트위터에 "E3와 유럽연합(EU)은 궤변으로 이란에 책임을 강요하는 대신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이란 경제테러'라는 유산을 제거하고 주체적인 합의 사항을 이행해야 한다"고 썼다.

이어 "우리의 해결책은 미국과 E3의 (합의) 위반에 대한 대응"일 뿐이라며 "효과가 두렵다면 원인을 제거하라"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