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마지막 여론조사]정부 심판론 54.1% vs 안정론 36.3%…중도층 나섰다

등록 2021-04-01 05:00:00   최종수정 2021-04-05 09:05:12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중도층, 정권 심판 63.3% > 안정적 국정 27.5%
全 세대 정권심판 우세…40대도 정권심판 48%
국힘 지지층 41.8%, 정권심판이 후보 결정요인
민주당 지지층은 능력과 경력, 소속 정당 중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성진 기자 = 4·7 재보궐선거에서 '정권 심판을 위해 야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여론이 '안정적인 국정 운영을 위해 정부·여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여론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일 뉴시스가 여론조사 공표·보도 금지일을 앞두고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서울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806명을 대상으로 3월30~31일 이틀간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정부·여당을 심판하기 위해 야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응답이 54.1%로, '안정적인 국정 운영을 위해 정부·여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응답 36.3%보다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에서 정권·여당 심판에 대한 응답이 63.3%로 안정적 국정운영(27.5%) 응답보다 높게 나왔다. 보수층은 정부·여당 심판이 76.2%, 안정적 국정운영 18.4%로 나타나 진보층(안정적 국정운영 72.8%, 정부·여당 심판 18.6%)과 극명하게 엇갈렸다.

세대별로는 ▲18~29세(정부·여당 심판 50.0% vs 안정적 국정운영 33.2%) ▲30대(49.3% vs 37.9%) ▲50대(50.5% vs 43.5%) ▲60세 이상(66.6% vs 28.3%) 등에서 모두 정권심판론이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여당 지지세가 상대적으로 높다고 평가됐던 40대에서도 정부·여당 심판 48.0%, 안정적 국정운영 43.2%로 정권심판론이 우세했다. 다만 오차범위(±3.5%포인트) 내에서 팽팽한 모습이었다.

정권 심판론·안정론은 서울시장 지지 후보를 결정하는 데서도 가장 중요한 요인으로 꼽혔다.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누구를 뽑을지 결정할 때 무엇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응답자가 26.6%가 '정권심판론과 정권안정론'을 꼽았다.

이어 ▲능력과 경력 20.6% ▲정책 및 공약 15.7% ▲소속 정당 14.1% ▲도덕성 11.2% ▲인물 7.1% ▲당선 가능성 2.6% ▲기타1.6% ▲잘모름 0.6%순이었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41.8%가 '정권심판론과 정권안정론'을 지지후보 결정 시 중요 고려 요인으로 선택했다. 반면,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능력과 경력'(23.9%), '소속 정당'(21.7%)이 후보 결정의 고려 요인이라고 응답해 국민의힘 지지층과 차이를 보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5%포인트다. 2021년 2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통계 기준으로 성별·연령대별·권역별 인구 비례에 따른 림 가중(Rim Weight)을 이용해 가중치를 적용했다.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자동응답(ARS) 조사 방식이며 유선 무작위 생성 전화번호 프레임(RDD)과 통신사 제공 무선 가상번호 프레임 표집틀을 통한 유선(10%)·무선(90%) 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10.0%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