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증권업 재편]중소형사들 "시장 자체 달라…두각분야 역량 집중"

등록 2017-11-15 06:55:00   최종수정 2017-11-21 09:24:58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서울=뉴시스】김지은 기자 = 초대형IB 출범으로 국내 증권업계가 본격적인 양극화 재편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자본금 규모에 따라 경쟁하는 시장 자체가 달라질 수 있는 만큼 중소형사 타격에 대한 우려는 기우라는 시각도 적잖다.

실제로 중소형사들은 두각을 드러낸 사업 분야에 역량을 집중하는 방식으로 생존 전략을 마련하고 있다.

하나금융투자는 금융그룹과의 연계를 통해 종합적인 기업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해외대체투자 경쟁력 강화에 노력하고 있다.

대신증권은 저축은행 등 계열사와의 협업을 통해 부동산금융 역량을 강화하고 시너지를 도모하는 방향으로 사업 모델을 다각화했다.

키움증권은 IB부문을 강화하고 헤지펀드 투자 등에서 새로운 사업기회를 찾고 있다.

일찍부터 자산관리 영업에 집중한 신영증권은 유언대용신탁 등 자산관리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하는 한편 중소기업 인수금융 역량강화에 노력하고 있다.

현대차투자증권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해외부동산 투자 등 대체투자 부문에서는 양질의 딜소싱을 통해 증권사 IB본연의 영역인 인수·주선 비즈니스 규모를 키우는 동시에 우발채무는 줄여 안정성과 수익성을 모두 잡는다는 계획이다.

한 중소형사 관계자는 "기업금융을 중심으로 영향을 주기는 하겠지만 초대형 IB 등장이 향후 어떤 식으로 전개될 지 아직 미지수"라며 "특화된 부분에서 나름대로 역량을 강화하고 사업 구조를 다각화하는 방식으로 전략을 짜고 있다"고 했다.

또 다른 중소형 증권사 측은 "초대형 IB는 여태까지 하지 못했던 사업을 추가해준 것으로 기존 시장을 빼앗기 보다는 신규 수익원이 생겼다는 의미로 보는 것이 맞을 것"이라면서도 "장기적으로 보면 대규모의 자본금과 풍부한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유리한 자금조달은 물론 다양한 형태의 비즈니스의 수행도 가능해 중소형자의 입지는 좁아질 수 있을 것이다"고 토로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초대형IB 출범을 계기로 점차 대형 증권사들이 새로운 영역개척에 나설 경우 중·소형 증권사들과의 밥그릇싸움은 벌어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석훈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단기적으로 자본은 쌓이는데 활용도가 적어지면 기존 시장을 침투할 수 있지만 대형화가 되면 이전에는 하지 못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할 여력이 커진다"며 "협소한 국내 시장이 아닌 해외 쪽으로 눈길을 돌리거나 성장잠재력이 높은 혁신형 기업에 대해 보다 적극적으로 모험자본을 공급하는 방식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kje1321@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