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정부 내각 평균 62세, 여성과 非고시 약진...영남출신 최다

등록 2017-11-21 11:17:36   최종수정 2017-11-27 09:21:06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문재인 정부 내각 1기 현황.
사법시험·외무고시 출신 없어…영남권 출신 최다
 외교부와 국토부에서 역대 최초 여성장관 탄생

 【서울=뉴시스】장윤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내각 마지막 퍼즐인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임명하면서 출범 195일만에 내각 구성을 마쳤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없이 출범한 정부임을 감안하더라도 역대 정권 최장 조각이다.

 새 정부 1기 내각을 살펴보면 국무총리와 18부 장관을 포함한 주요 입각자의 평균 나이는 만 62세(1955년생)로 집계됐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과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1949년생으로 연장자였으며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964년생으로 가장 낮았다.

 고위 공직자 등용문으로 여겨지던 고시 출신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 3명에 그쳤다. 사법시험과 외무고시 출신은 한명도 없었다. 고시 출신이 주류를 이루는 외교부와 법무부의 수장인 강경화 장관과 박상기 장관은 비고시 출신이다.

 새 정부에서 여성 국무위원이 늘어난 점도 눈에 띈다. 여성 장관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은경 환경부 장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등 5명으로 26.3%의 내각 비율을 차지했다.

 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던 '여성 내각 30%'에는 조금 못 미치지만 역대 정권에 견주어보았을 때 상대적으로 높은 수치다. 특히 외교부와 국토교통부에서 최초의 여성 장관이 탄생한 점은 주목할 만하다.

 연고지로는 영남권이 6명(31.6%)으로 가장 많았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등이다.

 호남권과 서울·수도권 출신은 각각 5명(26.3%)으로 그 다음을 이어갔다. 호남 출신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김영록 농림식품수산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박상기 법무부 장관 등이 있다.

 서울·수도권 출신으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은경 환경부 장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있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등 3명은 충청권 출신이었다.

 출신 학부를 살펴보면 서울대가 5명(26.3%), 연세대 4명(21.05%), 고려대 2명(10.52%) 순이었다. 이어 국제대, 건국대, 방통대, 부산대, 성균관대, 충북대, 한양대, 해군사관학교가 각각 1명씩 국무위원을 배출했다. 역대 정권보다 출신 학교 구성이 다양해졌다는 평이다.

 ego@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