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영화

[리뷰]피 안 섞인 식구에 대하여, 칸 황금종려상 '어느 가족'

등록 2018-07-16 06:06:00   최종수정 2018-07-23 10:25:02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영화 '어느 가족'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혈연으로 엮여야만 가족인가. 피를 나누지 않았어도 서로를 아껴주고 사랑한다면, 그들또한 가족이 아닐까.

'어느 가족'은 가족의 진정한 의미를 생각하게 만드는 영화다. 아버지가 되려는 남자의 이야기이자 소년의 성장 드라마이기도 하다.

올해 칸국제영화제에서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거머쥔 일본의 고레에다 히로카즈(56) 감독의 신작이다. "지난 10년 동안 생각해온 가족의 의미를 모두 담은 영화"라는 그의 말처럼 '고레에다 표' 가족 영화의 결산편이라고 할 수 있다.

'아무도 모른다'(2004), '진짜로 일어날지도 몰라 기적'(2011),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2013), '바닷마을 다이어리'(2015), '태풍이 지나가고'(2016) 등 그동안 선보인 가족 영화와 결을 같이한다.
associate_pic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1995년 영화 '환상의 빛'으로 데뷔한 고레에다 감독은 '디스턴스'(2001)가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하며 세계적으로 주목받기 시작했다.

따뜻한 가족 영화로 우리나라에서도 두꺼운 마니아층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작품에서는 '가족'이라는 존재를 좀 더 본질적으로 파고들었다.

이미 일본 관객들의 마음은 사로잡았다. 일본에서 6월8일 개봉한 이 영화는 3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285만 명을 모았다. 흥행수입 34억엔(약 342억원)을 올리며 이전 고레에다 감독의 최고 흥행성공작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의 기록(273만435명)을 뛰어넘었다.
associate_pic
원제는 '만비키 가족'이다. '만비키'는 우리말로 '좀도둑'을 의미한다. 도둑질과 할머니의 연금으로 생계를 꾸려가는 사람들이 빈 집에 홀로 남아 있는 다섯 살 소녀를 가족으로 맞이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할머니 '하츠에 시바타'(기키 키린), 일용직 근로자 '오사무 시바타'(릴리 프랭키), 세탁 공장에서 일하는 '노부요 시바타'(안도 사쿠라), 유흥업소에서 돈을 버는 '아키 시바타'(마츠오카 마유), 소년 '쇼타 시바타'(조 카이리)는 모두 한 집에 살고 있다. 언뜻 화목한 가정이지만, 사실은 '남남'이던 남녀들이다.

이들은 피로 맺어진 가족보다도 더 끈끈한 정을 나눈다. 문제는 극도의 빈곤이다. 하츠에의 연금에 기대어 살지만, 주머니 사정이 넉넉지 않다보니 좀도둑질을 한다.
associate_pic
오사무는 어느날 동네 슈퍼에서 쇼타와 함께 물건을 훔친다. 집으로 돌아오던 중 빈 집에 홀로 남아 있는 다섯살 소녀 '유리'(사사키 미유)를 발견한다.

친부모를 찾아주려 했으나 온 몸에 상처투성인 유리를 보고 차마 돌려보내지 못한다. 그 때부터 한 가족이 되어 살고, 유리도 쇼타를 따라다니며 도둑질을 배우기 시작한다.

가난하지만 행복하게 살던 이들에게 뜻밖의 사건이 생긴다. 이를 계기로 뿔뿔이 흩어지고 각자 품고 있던 비밀과 소망이 드러난다.
associate_pic
고레에다 감독은 시종 잔잔하면서도 차분한 어조로 극을 이끈다. 단순히 버려진 아이를 가족으로 받아들이는 과정을 다룬 영화가 아니다.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은 사람들이 '어떻게 가족이 되는가'를 보여준다.

사회적으로 규정된 가족의 형태가 아닌, 평범한 듯 비범한 이들의 모습이 서글프지 만은 않다. 때로는 너무 유쾌하고 밝아 미소를 머금게 만든다.

가족을 만드는 것은 핏줄인가, 아니면 함께 해온 시간일까. 핵가족화도 모자라 '가족해체'라는 위기까지 맞은 현대 사회를 살고 있는 사람들에게 가족의 참의미에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associate_pic
배우들의 연기는 흠 잡을 구석이 없다. 일본의 국민배우 기키 키린(75)과 릴리 프랭키(55)는 뛰어난 연기력으로 가족을 뛰어넘는 유대가 무엇인지 보여줬다.고레에다 감독과 첫 호흡을 맞춘 안도 사쿠라(32)와 마츠오카 마유(23)는 왜 그의 선택을 받았는지 몸소 증명했다.

조 카이리(10)과 사사키 미유(5)는 히로카즈 감독이 발굴한 보석 같은 어린이 배우다. 해맑은 표정부터 쓸쓸하고 애처로운 모습까지 다양한 감정적 변화가 있는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가족 형태의 다변화와 함께 대안 가족, 아동 학대, 빈곤층 문제 등 많은 것을 생각케 하는 수작이다. 26일 개봉, 121분, 15세 관람가

snow@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