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유통/생활경제

[결산·2019전망]면세업계, '中 한한령'에도 성장...내년엔 더 치열

등록 2018-12-20 07:00:00   최종수정 2018-12-31 09:19:24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손 큰 고객' 따이공 덕, 면세업계 최대 매출
신세계·현대 등 유통강자, 면세업계 진출
무한경쟁시대, 마케팅 경쟁 치열해질 듯
中관광제한 풀릴까…업계 내심 기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범준 기자 = 서울 중구 롯데면세점 본점 앞 관광객들이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2018.10.23.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예슬 기자 = 중국 정부의 한한령(限韓令) 조치에도 올해 국내 면세업계는 사상 최대 매출을 올릴 전망이다. 발이 묶인 단체관광객 대신 따이공(중국 보따리상)들이 매출에 큰 기여를 한 덕이다. 이들의 활약으로 내년에도 올해와 같은 성장세가 유지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올해 신세계면세점과 현대백화점면세점이 강남에 문을 여는 등 시내 면세점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면세점 무한경쟁 시대가 도래했다. 내년에는 면세점 간 치열한 마케팅 싸움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20일 면세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14조원이던 전체 시장규모는 올해 19조~20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중국 당국이 단체관광을 막아버리자 한국 화장품에 대한 중국 소비자들의 니즈를 간파한 따이공들이 틈새시장을 구축하면서다.

국내 면세점에서 물건을 많이 사면 살수록 중국에서 이윤을 많이 남길 수 있는 따이공들은 일반 소비자보다 객단가가 훨씬 높다. 손 큰 보따리상들이 면세업계 사상 최대 매출을 견인했다.

롯데와 신라, 양대산맥에 더해 신세계와 현대 등 유통 대기업이 면세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는 점도 올해 특기할 만한 이슈다. 신세계는 올해 7월, 현대는 11월 각각 반포동과 삼성동에 문을 열었다. 잠실에 위치한 롯데 월드타워점과 이른바 '면세점 강남벨트'를 이뤘다는 평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예슬 기자 = 중국 단체 관광객이 한국을 찾으면서 면세점 업계가 활기를 되찾고 있다. 23일 오후 신라면세점 서울점의 모습.
롯데가 운영하던 인천공항 면세점을 신세계가 넘겨받으면서 양강 구도이던 롯데와 신라에 더해 3강 구도로 재편됐다는 분석도 있다. 면세업계 점유율은 롯데가 40%대 중반, 신라 20%대 중후반, 신세계가 10%대 중후반을 유지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2015년까지 6곳에 불과했던 면세점은 현재 12곳으로 2배 늘었다. 신세계나 현대가 아직 이렇다 할 성과를 내고 있지는 못하지만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마케팅 전쟁에 뛰어들면 '춘추전국시대'가 될 것이란 게 업계의 예상이다. 업계 후발주자인 현대는 무역센터점을 오픈하면서 중국 왕홍(網紅·중국의 인플루언서)을 통한 마케팅에 한창이다.

업계에서는 내년 역시 따이공의 힘으로 매출 신장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 당국이 정식 영업허가증을 얻은 업체만 영업하게 하는 새 전자상거래법을 시행하면 우리 면세업계에 타격이 있을 것이란 우려도 있지만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대리구매가 생계수단인 따이공들은 법이 바뀌면 그에 맞게 활동 방법을 바꿀 것이란 게 면세점 현장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시행 초기 당장은 위축될 수는 없겠지만 따이공의 활동폭이나 구매량이 줄어들 걱정은 없다는 얘기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현대백화점 면세점 오픈식이 열린 1일 오전 서울 강남구 현대백화점 면세점 무역센터점 앞에서 정지선 현대백화점 그룹 회장을 비롯한 내빈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2018.11.01. scchoo@newsis.com
중국 정부가 단체관광을 금지하는 현재의 기조에서 벗어나 태도 변화를 보이리란 기대감도 업계 전망을 밝게 한다.

면세업계 관계자는 "2011년 중국과 일본의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 분쟁 댕시 중국이 일본으로 가던 크루즈를 막아 관광제한을 한 바 있다"며 "일본이 이로 인한 타격을 회복하는 데 3년이 걸렸다. 내년 한한령이 내려진 지 3년째 해인 만큼 중국 정부의 규제가 완화될 것이란 기대가 있다"고 전했다.

 ashley85@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