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태안해양유물전시관 가보니…고려청자에 녹아든 뱃사람의 애환이

등록 2019-11-18 15:59:44   최종수정 2019-11-25 17:42:21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서해서 발견된 1000여점 유물, 수장 인골도 전시
고려 한선(韓船)그대로 '마도 1호선' 재현 눈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정규 기자 = 태안해양유물전시관에 전시된 도기항아리들. 2019.11.18 pjk76@newsis.com
[서울=뉴시스]박정규 기자 = 고려시대 서해안의 주된 항로였던 태안 마도해역을 오가다 수장된 것은 목선에 실린 유물들만이 아니었다. 당시 배 위에서 고된 생활을 이어가야 했던 뱃사람들의 삶 자체가 묻혀 있었다.

18일 충남 태안에서 전면 개관한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에는 이 같은 과거 유물과 함께 고려시대 해상교류와 관련된 다양한 전시가 마련됐다.

태안전시관은 2007년 이후 태안 앞바다에서 여러 척의 고려 시대 고선박과 수만 점의 유물을 발굴하면서 이를 체계적으로 보존·관리·전시하기 위해 지난해 말 건립된 전시관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정규 기자 = 태안해양유물전시관에 전시된 '청자 음각연화절지문(연꽃줄기무늬) 매벙 및 죽찰'. 2019.11.18 pjk76@newsis.com

총 4실로 구성된 전시관에는 서해에서 발견된 1000여점의 유물이 전시됐다. 우선 '서해, 수중발굴'로 꾸며진 제1실은 서해 중부해역의 유적과 발굴현황 등을 소개하고 있다.

이 전시관이 군산 이북의 서해 중부해역에서 발굴된 난파선 8척과 수중문화재 3만여점을 보존·관리하고 있는 만큼 많은 유물들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다. 수중발굴에 쓰인 잠수복과 도구를 비롯해 발굴 당시의 영상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바닥을 보면 유물이 발굴된 해역을 잠수사가 유영하는 영상을 통해 안내하기도 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정규 기자 = 태안해양유물전시관에 전시된 각종 수중 발굴 유물들. 2019.11.18 pjk76@newsis.com
제2실부터 제4실까지는 본격적으로 도기항아리 등 수중에서 출토된 유물과 특징 등을 확인할 수 있는 공간이다. 청자를 위시한 각종 도기들은 많은 양이 한꺼번에 전시돼있다. 오연주 연구사는 "수중문화재는 동일한 종류의 유물들이 다량으로 발견되는 특징이 있어 전시관에는 이 같은 경향을 확인할 수 있도록 도기를 전시했다"고 전했다.

전시실 중앙에는 보물인 '청자 음각연화절지문(연꽃줄기무늬) 매벙 및 죽찰'과 '청자 사자모양 향로' 등을 잘 보존된 형태로 감상할 수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정규 기자 = 고려시대 침몰선박과 수중 유물들이 발굴된 충남 태안 마도해역. 2019.11.18 pjk76@newsis.com
출토된 유물에는 이 같은 보물뿐 아니라 고려시대 뱃사람들의 생활상이 잘 녹아있다. 당시 대부분 한반도 서남해안에서 개경 또는 한양에 이르는 먼 길을 항해하던 난파선들은 항해에 걸리는 20∼30일간 약 11∼14명의 선원이 배 위에서 고된 시간을 견뎌내야 했다.

전시관에서는 당시 배를 통해 운송하던 볍씨 등 곡물을 비롯해 사슴뿔, 상어뼈 등 다양한 운반품과 함께 청동 식기, 철제 솥, 장기알 등 뱃사람들이 사용하던 도구들까지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배 위에서 밥을 짓기 위해 화덕돌을 쌓고 솔방울을 땔감으로 이용해 밥을 짓던 흔적까지 드러나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정규 기자 = 태안해양유물전시관 옆 태안보존센터에서 탈염처리가 진행되고 있는 수중 발굴 유물들. 2019.11.18 pjk76@newsis.com
또 한편에는 침몰 당시 여러 물품에 깔려 배에서 미처 탈출하지 못해 수장된 것으로 추정되는 인골도 전시돼있다.

눈에 띄는 전시품 중 하나는 전시관 중앙에 마련된 마도 1호선이다. 고려 한선(韓船)의 모습 그대로 마도1호선을 실물 크기로 재현한 모습이다. 목포에서 건조돼 바다를 통해 이곳으로 운반됐다. 마도1호선의 뒷편에는 험한 마도해역의 파도를 눈으로 살펴볼 수 있는 영상이 펼쳐진다.

마도 1∼4호선이 발굴된 태안의 마도해역은 바람과 조류가 강해 항해가 어려워 많은 배가 바닷속으로 침몰한 것으로 추정되는 곳이다. 전시관에는 "앞으로 바위 하나가 바다로 잠겨있어, 격렬한 파도가 회오리치고, 여울이 세차게 들이치니, 매우 기괴한 모습을 뭐라 표현할 수 없다"는 고서의 인용구에서 이곳의 특징을 짐작해볼 수 있다.

다행히도 바닷속 개흙이 침몰선과 유물을 감싸 썩지 않도록 보존해줬고 최근 이 개흙이 자연적으로 일부 벗겨지면서 당시의 유물과 생활상을 돌이켜볼 수 있는 기회를 가져다줬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