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영화

라이언 레이놀즈 "두번째 방한...'복면가왕' 출연 못해 아쉽다"(종합)

등록 2019-12-02 13:49:16   최종수정 2019-12-17 09:33:06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
마이클 베이 감독 "여섯 명의 유능한 요원, 세상의 악 처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마이클 베이 감독이 내한,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언더그라운드' 월드 프리미어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2.02.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여성 명의 유능한 요원이 모여서 팀을 꾸린다. 영혼에 상처를 입은 사람들이 고스트를 선택하고 요원이 된다. 고스트가 실제로 귀신이 된 것이 아니다. 자신의 과거를 더 이상 추적할 수 없게, 디지털상으로도 흔적이 남지 않게 고스트를 선택하고 세상에서 악한 이들을 처단한다."

마이클 베이 감독은 2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이렇게 말했다. 이안 브라이스 프로듀서와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 멜라니 로랑, 아드리아 아르호나가 자리를 함께 했다.

애초에 존재하지 않았던 것처럼 과거의 모든 기록을 지운 여섯 명의 정예 요원이 '고스트'가 되어 펼치는 지상 최대의 작전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다. '나쁜 녀석들', '더 록', '트랜스포머' 시리즈로 유명한 마이클 베이 감독이 ‘6 언더그라운드’의 연출과 제작을 맡았다. '데드풀' 시리즈의 렛 리스와 폴 워닉이 각본을 썼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가 내한,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언더그라운드' 월드 프리미어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2.02. chocrystal@newsis.com
베이 감독은 "한국에서 내 영화가 많은 사랑을 받았다"며 "이번이 벌써 5번째 방문인데, 만나뵙게 되어서 반갑다. 한국 날씨가 굉장히 좋아서 많이 기대된다. 이번에 더 많은 시간을 보내면 좋겠다"고 말했다.

세계 각국에서 선발된 여섯 명의 정예 요원들은 뛰어난 능력을 지녔다. 미래를 바꾸기 위해 자신의 과거를 지우는 것도 개의치 않는 확고한 신념을 지녔다. 자신들은 기억되지 않더라도 그들의 신념과 결심은 역사에 남기를 바라는 미스터리한 리더 라이언 레이놀즈가 직접 모든 요원을 선택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배우 멜라니 로랑이 내한,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언더그라운드' 월드 프리미어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2.02. chocrystal@newsis.com
레이놀즈는 천재적인 지능의 억만장자이자 막대한 부를 활용해 고스트 팀을 만드는 리더를 연기했다. 화려한 격투기와 사격 실력으로 강렬한 카리스마를 발산한다.

로랑은 전직 CIA 요원을 맡았다. 총기와 격투에 탁월한 재능이 있으며, 냉철한 판단력으로 늘 팀원들을 휘어잡는다.

아르호나는 팀원들의 응급수술부터 적진 침투 선발대까지 다양한 역할을 하는 멀티플레이어를 연기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배우 아드리아 아르호나가 내한,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언더그라운드' 월드 프리미어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2.02. chocrystal@newsis.com
세 배우는 작품에 강한 애정을 드러내면서 자신의 캐릭터를 소개했다.

 "내가 연기한 억만장자 역할은 삶의 방향을 갑자기 잃은 인물이다. 동족을 살해하면서 독재를 이어가는 악한 사람이 있고, 그로인해 고통을 받는 사람들이 많다. 그걸 보고 자신이 갖고 있는 돈을 이용해서 그를 끌어내리겠다는 목표를 갖는다. 특정 독재자를 끌어내려서 세상의 부정을 없애기 위해 노력한다."(레이놀즈)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언더그라운드' 월드 프리미어 제작보고회에서 내한한 배우와 감독이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사회자 박경림,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 아드리아 아르호나, 멜라니 로랑, 이안 프라이스 프로듀서, 마이클 베이 감독. 2019.12.02. chocrystal@newsis.com
"의사 역할이다. 다른 사람들의 목숨을 살리고 싶어한다. 리더를 만나게 되고, 새로운 목적을 생각한다. 반폭력주의자라서 절대 총을 사용하지 않는다."(아르호나)

 "냉철한 캐릭터다. 사랑스럽지만은 않고, 마음의 상처가 있다. 자기 자신에게 실망한 부분이 크다. 그렇기 때문에 스스로 변화를 가지려고 한다. 그것이 이 캐릭터의 매력 포인트다."(로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넷플릭스 영화 '6언더그라운드' 이안 브라이스 프로듀서가 내한,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월드 프리미어 제작보고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2.02. chocrystal@newsis.com
두 번째 방한인 레이놀즈는 "또 만나뵙게 되어서 반갑다"며 미소를 지었다. 큰 기대를 하고 왔는데 '복면가왕'에 참여하지 못해 안타깝다. 25년째 배우 생활을 하고 있는데, 이렇게 압도적인 스케일의 작품은 처음 해본 것 같다"며 만족스러워했다.

그러면서 "넷플릭스에 큰 변화가 있는 것 같다"며 "정말 엄청난 스케일이다. 근육질의 액션을 보게 될 것이다. 훌륭한 작품이니 많은 사람들이 즐겨줄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언더그라운드' 월드 프리미어 제작보고회에서 내한한 배우와 감독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 아드리아 아르호나, 멜라니 로랑, 이안 브라이스 프로듀서, 마이클 베이 감독. 2019.12.02. chocrystal@newsis.com
'6 언더그라운드'는 13일 넷플릭스를 통해 190여개국에 동시 공개된다.

베이 감독은 넷플릭스와 손잡은 소감을 털어놓았다. "내가 거대한 스크린이 익숙한 사람이다. 하지만 세상은 변하고 있는 만큼 새로운 세상에 적응해야 한다. 소비자들이 콘텐츠를 다른 방식으로 소비하고 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영화라는 경험 자체가 죽어가고 있는 것 같아 슬픈 감정도 든다. 넷플릭스가 새로운 소재의 작품을 만드는 것에 관심이 있었다. 덕분에 훌륭한 배우들과 좋은 영화를 촬영할 수 있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