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코로나19 재확산…서울·판교 ICT 기업들 속속 재택근무(종합2보)

등록 2020-08-19 01:36:00   최종수정 2020-08-24 10:14:08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SKT·KT 재택근무…LGU+ 순환근무
LG CNS 재택 권장…삼성SDS 자율출퇴근
카카오 재택…네이버·넥슨·엔씨·넷마블 순환
NHN, 중소기업에 협업툴 서비스 3개월 무상 제공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 우려로 ICT(정보통신기술) 기업들이 18일부터 재택근무를 다시 확대 시행하고 있다.

정부는 서울·경기 지역을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다. 부산시도 선제적으로 2단계로 높였다.

이에 SK텔레콤, KT, LG CNS, 네이버, 카카오, 넥슨, 엔씨소프트, 넷마블, NHN 등 첨단 기술 기업들이 재택근무에 돌입했다. 기업내 코로나19 집단감염 예방 차원에서 내린 사전 조치다.

이들 기업들은 재택근무 기간 중에도 클라우드PC, 사내 메신저, 화상회의 솔루션 등 실시간 디지털 협업 도구를 적극 활용해 업무 공백을 메울 방침이다.

SK텔레콤은 이날부터 23일까지 전직원 재택근무에 시행한다. 지난 2월과 5월에도 코로나19 심각 단계 격상에 따른 조치로 재택근무를 실시한 바 있다.

KT도 이날부터 23일까지 서울, 경기, 인천, 부산 지역 직원을 대상으로 재택근무에 들어갔다. 다만 필수 근무 인력은 제외다. 그 외 지역 직원 중 임산부, 건강취약자, 육아직원들도 재택근무 대상자다.

LG유플러스는 19일부터 28일까지 서울·경기·인천·부산 지역 근무자를 대상으로 순환 재택근무를 시행한다. 직원들은 각 조직의 인원을 절반으로 나눠 재택근무를 하게 된다. 지난 2월말부터 자가격리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자나 임산부, 육아 직원은 자율적 재택근무를 하고 있다.

LG CNS도 이날부터 필수 근무 인력을 제외한 직원들에게 재택근무를 권장하고 있다. 재택근무 권장 기간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삼성SDS는 기존 자율출퇴근제 근무를 유지하고 있다. 2016년부터 임직원 스스로가 출근과 퇴근 시간을 자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근무 시스템을 시행하고 있다.

associate_pic
네이버는 순환 근무제를 2주간 재개한다. 이달초 재택근무에서 정상 출근으로 전환한 지, 2주만에 순환 근무제로 돌아갔다. 직원들은 주 2일 출근, 주 3일 재택근무를 하게 된다.

카카오는 지난 14일부터 전사 원격근무 체제로 긴급 전환했다. 카카오 판교오피스 인근 건물 내 입점한 상가에서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당시 출근한 카카오 직원들은 근무 도중 집으로 복귀했다. 카카오게임즈도 전체 직원을 대상으로 원격근무를 권장하고 있다. 원격근무 기간은 확정되지 않았다.

넥슨은 지난주 하루만 재택근무를 시행했으나, 정부의 코로나19 심각 단계 격상 발표에 따라 다시 주 3일 출근, 주 2일 재택근무 체제로 돌아왔다. 임산부, 중대질병자는 필수 재택근무 대상이다. 이 같은 조치는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시행된다.

엔씨소프트는 오는 19일부터 28일까지 '전사 순환 재택 근무제'를 운영한다. 직원들은 이번주에 하루, 다음주에 이틀간 재택근무를 할 수 있다. 31일 이후 근무 방식에 대해서는 추후 상황에 따라 다시 안내할 예정이다. '자율 출퇴근제'는 지속 운영하며, 임신부와 기저질환자 등 감염병에 취약한 직원들은 재택근무가 가능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넷마블도 19일부터 28일까지 '주 3일 출근·주 2일 재택근무' 체제로 전환한다. 필수 인력을 제외한 직원들은 자율적으로 출근 가능한 3일을 선택해 근무할 수 있다. 넷마블은 지난 2월 27일 재택근무 도입 후, 4월 20일부터 주 3일 출근제를 시행해오다 지난 5월 11일부터 정상 출근 체제로 복귀한 바 있다. 임신부 및 코로나19 유증상자는 재택근무를 유지한다.

5월 말 정상근무 체제로 돌아왔던 NHN도 28일까지 다시 재택근무에 들어간다. 최소한의 업무협업이 필요한 조직을 위해선 월/목요일을 협업데이로 지정해 유연하게 출퇴근하도록 했다. NHN은 이번 조치 이전까지 직원들이 매주 수요일 원하는 장소에서 자유롭게 일할 수 있는 '수요오피스' 제도를 업계 최초로 시행한 바 있다.

한편, NHN은 지난 2월부터 코로나19의 비상 상황 속에서도 중소기업들이 재택근무 환경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협업툴 서비스 'TOAST Workplace Dooray!'를 3개월 무상 제공하고 있다. 무상지원 기간 동안은 인원수 제한 없이 화상회의, 메신저, 프로젝트, 캘린더, 드라이브, 위키 등 업무 협업에 필요한 모든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도록 했으며 현재까지 약 1000여 중소기업이 무상 지원 혜택을 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관련기사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