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2021예산안] '코로나 쇼크 오나'…중기부, 융자·보증여력 '확충'

등록 2020-09-01 08:30:00   최종수정 2020-09-07 09:55:29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올해보다 4조원(29.8%) 늘어난 17조3493억원 편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가 확정한 내년 예산안 총액이 30% 가까이 증액됐다. 소상공인·중소벤처기업의 이른바 ‘코로나 쇼크’를 완화할 정책금융 실탄 확보에 4조원 가까운 증액분 중 3조원 이상을 투입한다. 

중기부는 2021년 예산안을 올해보다 4조원 가까이 늘어난 17조3493억원으로 편성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올해(13조3640억원) 보다 29.8%(3조9853억원) 증액된 수치다.

예산안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위기 속 ▲정책금융 강화 ▲소상공인·중소벤처기업 디지털화 ▲온라인·비대면 분야 육성 ▲골목상권 살리기 등 지역경제 활력 제고 등에 초점을 맞췄다. 플래그쉽 스토어 운영 등 국가대표 브랜드K의 인지도를 높이는 데도 방점을 뒀다.
 
내년 예산 증액분(3조9853억원)은 대부분 정책금융 지원규모를 늘리는 데 배정됐다. 정책금융 예산은 올해 7조 8186억 원에서 내년 10조9115억 원으로 39.6%(3조929억 원) 증액됐다. 중소기업·소상공인 융자 예산이 이 중 9조원 이상 책정됐다. 소상공인 대출을 담당하는 소상공인진흥공단(소진공) 3조6000억 원, 중소기업 융자를 다루는 중소벤처진흥공단(중진공) 5조7000억 원이다.

또 기술보증기금(기보), 신용보증기금(신보)의 재정 안정을 위해 각각 4500억원, 4600억원을 출연한다. 올해 코로나19가 급속히 퍼지며 줄어든 보증 여력을 키우기 위해서다. 정부의 기보와 신보 출연금은 지난해 1700억원, 2700억원이었다. 지역신용보증의 재보증 ‘실탄’으로 2369억원도 투입한다. 

소상공인과 중소벤처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할 예산도 올해 1조8489억원에서 내년 2조1679억원으로 17.3%(3190억원) 늘었다. 부문별 예산은 ▲스마트공장(4152억원) ▲스마트상점(220억원) ▲스마트공방(294억원) ▲스마트서비스(93억원) ▲제조데이터플랫폼(134억원) 등이다.

그린뉴딜 유망기업 발굴 등 온라인·비대면 분야 육성에도 1조 8115억 원이 투입된다. 올해보다 34%(4597억원) 증액됐다. 비대면 스타트업 육성에 300억 원이, 비대면 서비스 플랫폼 구축에 2880억 원이 각각 배정됐다. 그린뉴딜 유망기업 육성(사업화) 예산 총액도 252억원에 달한다.

골목상권 살리기 등 지역경제 생태계 강화 예산도 올해 9273억 원에서 내년 1조556억원으로 13.8%(1284억 원) 증액됐다. 분야별 예산 규모는 ▲규제자유특구(1445억원) ▲온누리상품권 발행(2749억원) ▲전통시장 디지털 매니저(24억원) ▲지역기반 로컬크리에이터(88억원) 등이다. 국가대표 브랜드K 확산에도 올해(2322억원)보다 16.4%(381억원) 증액된 2703억원이 배정됐다.

박영선 장관은 “예산안은 소상공인과 중소벤처기업의 디지털화에 초점을 맞췄다”며 “온라인 비대면 경제 시대가 우리 생활에 이미 깊숙히 들어온 상황을 직시하고 소상공인의 온라인 시장 진출과 중소벤처기업의 비대면 디지털 기술개발이 가속화되도록 정책역량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unghp@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