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트럼프, 주한미군 철수 원해…'빼내라' 명령" 우드워드 신간(종합)

등록 2020-09-11 10:36:36   최종수정 2020-09-21 10:26:39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우리가 한국 보호하는데 한국은 TV 만들며 돈 벌어"
'김정은 만남' 로맨스 비유…"모든 일 벌어질지 한순간에 알아"
"매티스, 트럼프 문제적 발언에 교회 가서 나라 위해 기도"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외교 접견실에서 사법부 인사 관련 행사 중 연설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스라엘과 아랍에미리트(UAE)의 평화협정 체결을 중재한 공로로 2021년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됐다. 2020.09.10.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국을 '호구'로 칭하며 주한미군 철수를 요구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오는 15일 출간을 앞둔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장 신간 저서 내용이다.

USA투데이는 10일(현지시간) 미리 입수한 우드워드의 신간 '분노' 내용을 토대로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를 비롯해 한국 등 동맹국에 '호구(sucker)' 역할을 하고 있다고 토로했다고 한다.

그는 특히 주한미군에 대해선 "우리가 한국을 북한으로부터 보호한다. 그리고 그들(한국)은 텔레비전과 선박 등을 만들어 부를 쌓는다"라며 "그들은 꽤 많은 돈을 벌고, 우리에게 100억달러를 치르게 한다. 우리는 호구"라고 발언했다.

우드워드는 이런 일화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은 아프가니스탄과 한국에서 미군 철수를 원했다"라며 "(이는) 즉각 혼란을 불러일으켰다. 트럼프는 '그들(미군)을 빼내'라고 명령했다"라고 서술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 이후 제임스 매티스 전 국방장관을 당시 장관 후보로 면담하며 나토의 가치에 의문을 제기했다는 게 우드워드 저서 내용이다. 매티스 장관은 이런 태도를 "미쳤다", "위험하다"라고 평가했다고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 7월 결정한 주독미군 감축과 관련해 "우리는 더는 호구가 되고 싶지 않다"라고 발언한 바 있다. 아울러 자신의 '미국 우선주의' 동맹 문법에 따라 한국과 일본 등이 미국과의 동맹 관계에서 이득을 취한다는 식의 발언을 꾸준히 내놨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태도는 매티스 전 장관을 적잖이 우려에 빠뜨린 것으로 보인다.

보도에 따르면 매티스 전 장관은 재직 시절 트럼프 대통령이 나토와 미 동맹국에 적대적인 발언을 하거나 북한을 위협할 때마다 교회에 나가 나라를 위해 기도했다.

매티스 전 장관은 아울러 측근에게 트럼프 대통령을 가리켜 "미국이 겪고 있는 이런 수모가 현실"이라고 개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 연합훈련 취소 결정에 대해선 "미국을 파괴하는 방법을 보여준다"라고 평가했다.

우드워드 저서엔 해당 결정을 "우리를 동맹으로부터 고립시키는 방법", "우리를 끌어내리는 방법"이라고 평가한 매티스 전 장관 발언이 담겼다고 한다. 매티스 전 장관은 또 "우리는 미국 내부에서 전쟁을 선포하고 있다"라고 발언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우드워드와의 대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관계를 '로맨스'에 비유했다고 한다. 김 위원장과의 만남을 "여자를 만날 때"에 비유하며 "일이 일어날지 아닐지를 한순간에 안다"라고 발언했다는 것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