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구본준 계열분리 본격화…LG상사·판토스·하우시스 독립 시동(종합)

등록 2020-11-16 12:37:00   최종수정 2020-11-24 09:36:54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이달말 이사회 열고 계열분리 결정할 전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구본준(사진) LG그룹 고문이 LG그룹에서 LG상사와 LG하우시스, 판토스 등을 계열 분리해 독립하는 방안이 본격화되고 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LG그룹은 이달 말 이사회를 열고 LG상사와 판토스, LG하우시스의 계열분리 안건을 의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본준 고문은 지주사인 (주)LG의 2대 주주로 지분 7.72%를 보유하고 있다. 이 지분 가치는 약 1조원 수준이다. 구 고문은 이를 매각해 LG상사와 LG하우시스 등의 지분을 인수하는 형태로 독립할 것으로 전망된다.

구본준 고문은 고(故)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의 셋째 아들이자 고 구본무 회장의 동생이다. 고 구본무 회장은 동생인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의 아들이자 조카인 구광모 회장을 양자로 들여 후계자로 삼았다. LG그룹은 장남이 그룹 경영을 이어받고, 동생들이 계열사를 분리해 나가는 '형제 독립 경영' 전통이 있는데, 당시 LG전자 상무였던 구광모 회장이 2018년 LG그룹 총수에 오르자 구본준 고문이 LG상사를 중심으로 계열 분리할 것이라는 전망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LG상사는 지난해 LG그룹의 본사 건물인 여의도 LG트윈타워 지분을 (주)LG에 매각하고, LG광화문 빌딩으로 이전했다. 구광모 회장 등 특수 관계인들은 2018년 말 보유하고 있던 LG상사의 물류 자회사 판토스 지분 19.9%를 모두 매각한 바 있다.

구 고문이 LG상사를 중심으로 계열분리를 하는 것은 LG전자와 LG화학 등 LG그룹의 주력 사업을 보존하면서 지배 구조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 하기 위한 의도로 분석된다. 또한 구광모 회장이 취임 3년을 맞아 안정기에 접어든 현 시점이 시기적으로 적절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LG그룹 관계자는 “기업가치 제고를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검토중이나 (계열분리안이)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구본준 고문은 2010년부터 6년간 LG전자 대표이사, 2016년부터 지난해 3월까지 (주)LG 부회장을 지냈다. (주)LG 부회장 시절에는 형인 고 구본무 회장을 대신해 사실상 LG그룹을 총괄했다. 2018년 6월 구본무 회장이 별세하면서 구광모 대표가 취임하자 고문 자리로 옮겨 경영일선에서 물러났다.

한편 분리 대상으로 거론되는 LG상사는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지난해 매출 10조5308억원, 영업이익은 1347억원의 실적을 올렸다. LG하우시스 지난해 매출은 3조1868억원, 영업이익 687억원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