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일제강점기 예술가들의 신세계...'미술이 문학을 만났을 때'

등록 2021-02-03 10:35:24   최종수정 2021-02-22 09:37:35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국립현대미술관 2021년 첫 전시
4일 덕수궁서 개막...작품 140여점 등 공개
1930~50년대 문학+미술 밀월 관계 집중 조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환기, 달밤, 1951, 종이에 유채, 50×50, 개인 소장
[서울=뉴시스] 박현주 미술전문 기자 =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소월, 진달래꽃, 매문사, 1925, 근대서지연구소 소장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윤범모) 2021년 새해 첫 기획전은 덕수궁에서 시작한다.

'미술이 문학을 만났을 때'를 4일부터 펼친다. 1930~50년대 문학과 미술의 밀월 관계를 집중 조명한 대규모 기획전이다.

정지용, 이상, 박태원, 김기림, 이태준, 김광균 등 문학가와 구본웅, 황술조, 김용준, 최재덕, 이쾌대, 이중섭, 김환기 등 화가들의 관계를 통해 '문예인들의 지적 연대'를 살펴볼수 있게 선보인다.

작품 140여 점, 서지 자료 200여 점, 각종 시각 자료 300여 점이 공개됐다.

전위와 융합...일제 강점기 해방 시기 문예인들 이야기
전시는 ‘시대의 전위’를 함께 꿈꾸었던 일제 강점기와 해방시기 문예인들에 대한 이야기를 전한다.

암흑의 시대로 인식된 일제 강점기는 놀랍게도 수많은 문인과 화가들이 자라난 때이기도 하다.

우리가 모두가 알고 있는 수많은 시인(정지용, 이상, 김기림, 김광균 등)과 소설가(이태준, 박태원 등), 화가(구본웅, 김용준, 최재덕, 이중섭, 김환기 등)들이 모두 일제강점기인 1930~40년대 활동을 시작하며 서로 영감을 주고받았다.

프랑스의 에콜 드 파리가 그러했던 것처럼.

이들은 자유로운 영혼들이었다. 다방과 술집에 모여 앉아 부조리한 현실을 거부하고 새로운 시대 인식을 공유하며 함께 ‘전위’를 외쳤다.

어떠한 사회적 모순과 몰이해 속에서도 문학과 예술의 가치를 믿고 이를 함께 추구했던 예술가들 사이의 각별한 ‘연대감’을 통해서 스스로의 길을 개척해 나갈 추동력을 얻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중섭_시인 구상의 가족, 1955, 종이에 연필, 유채, 32×29.5cm, 개인 소장

예술가들 사이의 각별한 ‘연대감’
1전시실은 1930년대 경성, 시인 이상이 운영했던 다방 ‘제비’를 배경으로 꾸몄다. 그 곳을 둘러싼 예술가들의 네트워크, 그리고 장르를 넘나드는 그들의 실험적 시도를 살펴본다.

이상, 박태원, 김기림, 구본웅 등을 시작으로 이 시대 가장 아방가르드한 예술가들이 문학과 미술, 심지어 음악과 영화의 경계를 넘나들며, 지금까지 없던 ‘낯선 것’을 찾아 새로운 도전을 감행하던 양상을 엿볼수 있다.

제 2 전시실 지상(紙上)의 미술관에서는 1920~40년대 ‘인쇄 미술’의 성과에 이례적으로 모든 공간을 할애했다.

문인과 미술인이 만날 수밖에 없었던 사회 시스템으로서, 신문사와 잡지사의 편집실에 주목한다. 당시 엄청난 대중적 파급력을 미쳤던 신문소설의 삽화가들을 재조명하고, 시인과 화가가 만나 만들어낸 아름다운 ‘화문(畵文)’의 세계를 탐닉한다.

또한 문예인들의 높은 지적, 미적 수준의 결정체라고 할 수 있는 아름다운 근대기의 ‘책’들이 전시된다.

김소월의 '진달래꽃', 백석의 '사슴', 윤동주의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등 이름만 알고 있는 수많은 근대기 시집들의 원본을 직접 감상할 수 있다.

제 3 전시실 이인행각(二人行脚)에서는 문학인과 미술인, 각 인물 간의 개별적인 상호 관계에 주목한다.

정지용과 장발, 백석과 정현웅, 김기림과 이여성, 이태준과 김용준 등 문예계의 대표적인 문학가-미술인 ‘쌍’들 뿐만 아니라, 세대를 내려와 더욱 다중적인 관계를 형성했던 예술가들 (김광균, 오장환, 최재덕, 이쾌대, 이중섭, 구상, 김환기, 조병화 등)의 관계도를 전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구본웅_친구의 초상, 1935, 캔버스에 유채, 62×50cm,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천경자, 정원, 1962, 종이에 채색, 130×162, 개인 소장

제 4 전시실 화가의 글·그림에서는 일반적으로 화가로 알려져 있지만, 뛰어난 문학적 재능을 지녔던 작가들을 집중 조명한다. 김용준, 장욱진, 한묵, 박고석, 천경자, 김환기 등 6인의 작가들이 남긴 글과 그림을 함께 전시, 이들의 세계관을 살펴볼수 있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이번 전시는 새로운 시대를 꿈꾸며 도전했던 근대기 미술인과 문학인들이 함께 만들어 낸 소중한 자산을 발굴하고 소개하고자 마련되었다”며 “비록 가난하고 모순으로 가득 찼던 시대 한가운데에서도 정신적으로는 그 누구보다 풍요로웠던 예술가들이 제공하는 신세계를 만나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전시는 5월30일까지.


◎공감언론 뉴시스 hyun@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