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오하이오 주지사 "총기규제 강화 법안 논의 착수"

등록 2019-08-06 22:29:04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데이턴=AP/뉴시스】4일(현지시간) 미국 오하이오 데이턴 총격 현장에서 당국자들이 증거물 표시를 모으고 있다. 2019.08.05.
【서울=뉴시스】권성근 기자 = 지난 4일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한 미국 오하이오주에서 공화당 소속 주지사가 총기폭력을 막기 위해 총기규제 강화 법안 마련에 착수했다.

마이크 디와인 주지사는 6일(현지시간) 총기규제 강화 법안 논의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데이턴에서는 총기난사 사건 이후 총기규제를 요구하는 시민들의 집회가 열렸다.

오하이오주 데이턴에서 지난 4일 새벽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으로 9명이 사망하고 27명이 부상했다. 용의자는 백인 남성 코너 베츠로 그는 범행에 AR-15 반자동 소총을 사용했다. 베츠는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의해 사살됐다.

경찰은 베츠가 성인으로서 전과 기록이 없었댜며 그가 총기를 구매하는 데 제약이 따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오하이오주 법률은 유죄 판결을 받은 적이 있는 18세 이상 성인은 총기 구매가 제한된다.

베츠 고등학교 동창 2명은 베츠가 고등학교 2학년 때인 2012년 학교 화장실에 살인 명단을 낙서처럼 적어놨다가 정학을 당했었다고 밝혔다.

지난 주말 텍사스주 엘패소와 오하이오주 데이턴에서 24시간도 안 되는 시간 동안 잇따라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해 31명이 사망하고 수십명이 다쳤다.

ksk@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관련기사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