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미크론 변이 유입 막는다"
남아공 등 8개국發 입국 제한

방역 당국이 27일 '오미크론 변이'가 유행하고 있는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8개국을 방역강화국가 및 위험국가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오는 28일부터 외국인은 입국 및 비자 발급이 제한되며 내국인은 백신 접종완료자라도 10일간 시설 격리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오후 7시 질병관리청, 외교부, 국토교통부, 법무부 등이 참석하는 관계부처 합동회의를 열고 해외입국자 방역 강화조치를 논의해 10시50분께 대책을 발표했다. 방대본은 보도참고자료를 통해 "28일 0시부터 남아공 등 8개국을 방역강화국가, 위험국가, 격리면제 제외국가로 지정하고 항공기 탑승 제한과 입국 과정에서의 임시생활시설격리 및 PCR 검사 강화를 통해 유입 가능한 전 과정을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대상 8개국은 오미크론 발생 국가인 남아공과 인접국가인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다. 앞서 남아공은 '11월 격리면제 제외국가'로 지정돼 남아공 발 입국자의 경우 5일간 임시생활시설에서 격리하고 5일간 자가격리를 시행해 왔다. 그러나 지난 19일 발표된 12월 격리면제 제외국가에는 포함되지 않아 12월부터 입국 시 자가격리가 면제될 예정이었다. 이날 방역 당국이 남아공 등 8개국을 격리면제 제외국가로 재지정함에 따라 내국인은 예방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10일 간 임시생활시설에서 격리된다. 국내 도착 전 PCR 음성확인서 소지 여부를 확인한 후 1일차, 5일차, 격리해제 전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방역강화국가 지정으로 외국인의 비자 발급이 제한된다. 강화된 격리면제 제도를 적용해 장례식 참석 등에 한정해 비자 발급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이들 국가에서 경유지를 통해 한국으로 입국하는 외국인은 탑승 수속 과정에서 여권 등을 확인해 항공기 탑승이 제한되고, 탑승 후 국내에 들어오더라도 입국이 불허된다. 방대본은 "다만 현재 국내 입국자 중 오미크론 확진자는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최근 5주간 아프리카 입국 확진자는 22명이며 이 중 14명은 델타 변이 확진자였다. 나머지 8명은 '분석 불가' 결과가 나왔다. 분석 불가는 확진자 검체 중 바이러스 양이 너무 작아 변이 분석이 불가능한 경우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26일(현지시간) 긴급회의를 열고 최근 남아공에서 확산 중인 새 변이 바이러스를 '오미크론'이라 명명하고 '우려 변이' 바이러스로 지정했다. WHO에 바이러스가 보고된 지 이틀 만의 조치다. 세계 각국은 변이 차단을 위해 다시 빗장을 걸어 잠그고 있다. 미국은 남아공 등 남아프리카 지역 8개 국가를 상대로 신규 여행 제한 조치를 내렸다. 유럽연합(EU)은 전날 남아공 등 7개국에서 출발한 모든 여행객에 대해 일시적으로 입국을 제한했다. 영국도 해당 지역에서 출발하는 비행편 운항을 임시 중단했다.

실시간 주요지수 2021.11.26 장마감 

국고채(3년) 1.862 ▼0.071
CD(91일) 1.250 ▲0.000
원-달러 1193.30 ▲3.10

코스콤 제공

많이 본 기사

구독
기사제보

11/27 09시 기준

40,852,206

오늘 139,125

오늘(%) 82.7%

2차접종 79.6%

확진 436,969

위중증 634

사망 3,4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