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미크론' 관련 입국제한국 확대 검토
 현 PCR론 판정불가…새 검사법 개발

정부가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방역강화 대상국을 조정·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28일 "현재 홍콩·영국·이탈리아 등에서의 (오미크론) 발생은 남아프리카공화국과 모잠비크 등 아프리카에서 유입된 것으로 확인된다"면서 "향후 오미크론에 대한 지속적 모니터링을 통해 위험도와 확산 정도를 파악해 방역강화국가 등 대상 국가 조정·확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오미크론 발생 국가인 남아공과 인접국인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 등 8개국을 방역강화국가, 위험국가, 격리면제 제외국가로 지정했다. 이에 따라 이날부터 8개국에서 출발했거나 경유지를 통해 한국으로 들어오려는 외국인의 입국을 불허한다. 내국인은 백신 접종완료자라도 10일간 임시생활시설에 격리되며, 국내 도착 전 PCR(유전자증폭) 음성확인서를 받아야 하고 국내 도착 후 1일·5일차와 격리해제 전에 각각 검사를 받아야 한다. 현재 한국과 이들 8개국 간 직항 항공편은 없다. 이날 0시 이후 8개국에서 경유지를 통해 한국으로 입국한 항공편은 카타르를 거친 QR858편과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를 경유한 ET672편이 있다. 두 항공편을 통해 입국하는 인원은 내국인 8명(남아공 1명, 짐바브웨 4명, 모잠비크 3명)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오미크론 확진자가 발견되지는 않았다. 최근 5주간 아프리카 지역에서 입국한 22명 중 8명은 바이러스 양이 적어 변이 분석이 불가능하다는 게 당국 측 설명이다. 4주간 변이 분석율은 평균 15.1%이다. 당국은 오미크론의 S단백질로 유전자 분석을 할 수 있는 변이PCR 검사법을 개발해 보급할 예정이다. 현재 보급된 변이PCR 검사법으로는 영국 유래 '알파형', 남아프리카공화국 유래 '베타형', 브라질 유래 '감마형', 인도 유래 '델타형'에 대해 판정한다. 중수본은 "현재 보급된 변이PCR은 기존 4종류에 대해 판정한다"면서 "오미크론 판정은 현재 PCR이 아닌 전장 또는 타겟유전체 분석 방식으로 가능하다. 따라서 S유전자 염기서열 분석을 통해 오미크론 판정을 위한 변이PCR을 개발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이어 "코로나19 확인 진단법은 변이 분석을 위한 유전체 분석법보다 요구되는 검체 내 바이러스양이 휠씬 적다"면서 "소량의 바이러스로 확진된 검체의 경우 유전체 분석이 불가할 수 있다"고 덧붙여 전했다. 정부는 이날 오후 1시30분께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방역의료 분과 회의를 비대면으로 열어 코로나19 위험도 평가를 논의할 예정이다. 종합 대책은 오는 29일에 발표한다. 중수본은 "방역의료 분과 회의 안건에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포함돼 있지 않다"면서 "이 회의는 내부 검토를 위한 것으로 공개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실시간 주요지수 2021.11.26 장마감 

국고채(3년) 1.862 ▼0.071
CD(91일) 1.250 ▲0.000
원-달러 1193.30 ▲3.10

코스콤 제공

많이 본 기사

구독
기사제보

11/28 12시 기준

40,900,924

오늘 148,624

오늘(%) 82.8%

2차접종 79.7%

확진 440,896

위중증 647

사망 3,5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