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종합]與최고위 파행…욕설·고성 난무 '아수라장'

등록 2015-07-02 10:58:40   최종수정 2016-12-28 15:14:51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권주훈 기자 =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새누리당 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유승민 원내대표 자진사퇴를 촉구하는 김태호 최고위원발언에 김무성 대표는 "회의를 그만하겠다"며 자리를 박차고 나가고 있다. 2015.07.02.  joo2821@newsis.com
'유승민 거취' 두고 김태호 '콩가루' 언급하며 결단 거듭 촉구하자  원유철 "해도 너무한다"에 金 최고 추가발언 나서자 金 대표 퇴장  김태호, 최고위원들 만류 불구 金 대표에 항의하자 김학용 욕설까지  

【서울=뉴시스】홍세희 박세희 기자 = 새누리당이 2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었지만 유승민 원내대표의 거취 문제에 대한 설전 끝에 파행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김무성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유 원내대표 거취에 관한 공개 발언이 이어지자 회의를 마무리하지 않은 채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이날 김태호 최고위원은 유 원내대표에게 자진 사퇴를 재차 촉구하며 포문을 열었다. 그는 "당과 나라를 위해 용기있는 결단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오늘이 제가 유 원내대표에게 드리는 마지막 고언이 되길 바란다"며 "유 원내대표 스스로가 콩가루 집안이 아닌 찹쌀가루가 되겠다고 한 만큼 이제 이 말씀을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지금은 개인의 자존심도 명예도 중요하고 권력 의지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이 정권의 안정이란 것을 명심해야 한다"며 "당의 단합이라는 것을 정말 가슴 깊이 생각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 최고위원의 발언이 끝나고 이인제, 김을동 최고위원이 공개 발언을 이어갔지만 유 원내대표의 거취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유 원내대표의 사퇴를 주장해 온 친박(친 박근혜)계 서청원, 이정현 최고위원도 이날 회의에는 참석했으나 발언을 일절 하지 않았다.

 그러나 원유철 정책위의장은 이날 처음으로 자신의 러닝메이트인 유 원내대표에 대한 사퇴 압박에 "해도 너무한다"고 성토하고 나섰다.

 원 정책위의장은 "긴급 최고위를 한지 3일 밖에 안됐는데 그것을 못 기다리나. 유 원내대표에게 그만두라고 하는 것이 도저히 이해가 안간다. 해도 너무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 원내대표가 합리적이고 신중히 여러가지를 종합적으로 판단해 결정할 수 있도록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권주훈 기자 =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새누리당 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유승민 원내대표 관련 김태호 최고위원의 한 말씀 더 드리겠다고 하자  김무성 대표는 "회의를 그만하겠다"며 자리를 박차고 나가고 있다. 2015.07.02.  joo2821@newsis.com
 원 정책위의장의 발언이 끝나자 김 최고위원은 "한 말씀 더 드리겠다"고 나섰다. 그러자 회의장이 술렁이기 시작했다.

 이에 김무성 대표는 일방적으로 "회의를 끝내겠다"고 말한 뒤 최고위원들과 취재진을 뒤로하고 회의장을 박차고 나갔다.

 이에 김 최고위원은 "대표님 이렇게 할 수 있습니까"라며 소리를 질렀고, 주변에 있던 서청원, 이인제 최고위원은 "김태호 최고, 고정하십시오"라며 이를 만류하기도 했다.

 회의장에 남은 김 최고위원은 "사퇴할 이유가 있다. 사퇴할 이유가 왜 없냐"며 고성을 질렀고, 이를 지켜보던 김 대표의 비서실장인 김학용 의원은 회의장을 나가며 "그만하라"고 했으나 김 최고위원이 재차 "사퇴할 이유가 있다"고 말하자 "저 XXX가"라며 욕설을 하기도 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회의장을 나온 뒤 기자들과 만나 "최고위에서 본인이 시간을 달라고 했으면 시간을 줄 수 있다. (그런데 유 원내대표가)'나는 사퇴할 이유를 모르겠다'고 했기 때문에 지금 이 상황이 계속되서는 안된다는 생각에 말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의 단합과 정권의 안정이 중요하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다. 그런데 마치 기다려주지 않는 것처럼 왜곡된 얘기가 나와 그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김 대표가 회의를 중단한 것에 대해 "굉장히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인제 최고위원은 최고위 파행 후 기자들과 만나 "유 원내대표가 숙고하겠다고 했으니 그때까지 시간이 걸린다. 기다려봐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대표 측 관계자는 "대표께서 사태를 어떻게든 수습하려고 노력하고 있는 데 공개와 비공개 회의에 대한 의미도 모르고 그런 말들을 하는 것에 대해 굉장히 유감이라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hong1987@newsis.com  saysaysay@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