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골프

[LPGA][종합]박인비, 역대 7번째 커리어 그랜드슬램 달성 '위업'

등록 2015-08-03 03:53:16   최종수정 2016-12-28 15:24:15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 턴베리(영국)=AP/뉴시스】박인비(27·KB금융그룹)가 2일(현지시간· 한국시간 3일 오전 ) 영국 스코틀랜드의 트럼프 턴베리 리조트 에일사코스(파72·6410야드)에서 열린 2015 브리티시오픈(총상금 300만 달러· 우승상금 45만 달러) 최종라운드에서 우승 후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  박인비는 역대 7번째 커리어 그랜드슬램(은퇴 전 4개 메이저대회 우승)을 달성했다.
박인비 역대 7번째·동양인 최초 커리어 그랜드슬램  韓선수 한 시즌 역대 최다 12승 달성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골프 여제' 박인비가 대기록을 세웠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 중인 박인비(27·KB금융그룹)가 2015 브리티시오픈(총상금 300만 달러· 우승상금 45만 달러)에서 정상에 오르며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다.

 박인비는 2일(현지시간· 한국시간 3일 오전 ) 영국 스코틀랜드의 트럼프 턴베리 리조트 에일사코스(파72·6410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7개, 보기 2개로 7타를 줄여 최종합계 12언더파 276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US여자오픈(2008·2013년), 위민스 PGA 챔피언십(2013·2014·2015년), 크래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2013년)에 이어 브리티시오프까지 석권하며 커리어 그랜드슬램(은퇴 전까지 4대 메이저대회 우승)의 위업을 달성했다.

 루이스 석스(1957년), 미키 라이트(1962년), 팻 브래들리(1986년), 줄리 잉스터(1999년·이상 미국), 캐리 웹(2001년·호주), 아니카 소렌스탐(2003년·스웨덴)의 뒤를 잇는 7번째 대기록이다. 동양 선수로는 최초다.

 박인비는 또 메이저대회 우승횟수를 7회로 늘렸다. 통산 16번째 우승이다.

 또 박인비가 정상에 오르면서 한국 선수의 한 시즌 최다 우승 기록도 12회로 늘렸다. 종전 기록은 2006년과 2009년에 합작한 11회 우승이었다.

 3라운드까지 5언더파 211타로 공동 5위에 자리했던 박인비는 초반부터 정확한 퍼트를 앞세워 후배 고진영(20·넵스)을 제치고 역전 우승을 거뒀다.

 초반 2번과 3번 홀에서 버디를 쳤지만 4번, 5번 홀에서 보기를 범해 제자리걸음을 했던 박인비는 7번부터 10번 홀까지 연속으로 4타를 줄이며 추격에 박차를 가했다.

 고진영도 꾸준하게 제 타수를 쳐 역전이 쉽지 않아 보였다.

 그러나 승부처에서 박인비의 집중력이 강했다. 박인비는 파5 14번 홀에서 이글을 쳐 11언더파를 기록하며 선두 고진영과의 타수 차이를 1타로 줄였다.

 공교롭게 고진영이 13번 홀에서 보기를 범하면서 박인비에게 공동 선두를 허용했다.

 박인비는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팽팽하게 균형을 이룬 가운데 박인비가 16번 홀에서 버디를 쳐 1타 차이로 앞섰다. 17번, 18번 홀은 파로 잘 막았다.

 역전을 허용한 고진영은 16번 홀에서 더블보기를 범하며 페이스를 잃었다.

 먼저 경기를 마친 박인비는 고진영의 라운드가 끝나기 전에 우승을 확정했다.

 올 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3승을 기록 중인 고진영은 LPGA 투어 데뷔 무대에서 강인한 인상을 심어줘 향후 전망을 밝게 했다.

 고진영은 이날 1타를 줄이는데 그쳐 최종합계 9언더파 279타로 단독 2위를 차지했다.

 유소연(25·하나금융그룹)은 8언더파 280타로 뉴질랜드 동포 리디아 고(18)와 함께 공동 3위에 이름을 올렸다.

 박인비와 우승 경쟁을 펼쳤던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과 테레사 루(대만)는 각각 7언더파 281타, 6언더파 282타로 5위와 6위에 자리했다.

 호주 동포 이민지(19)는 4언더파 284타로 공동 9위에 올랐다.

 김효주(20·롯데)는 1언더파 287타로 공동 13위, 전인지(21·하이트진로)는 4오버파 292타 공동 31위로 대회를 마쳤다.

 ero0204@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