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朴대통령, 中 전승절은 참석하지만 '열병식' 놓고 고민

등록 2015-08-20 12:07:22   최종수정 2016-12-28 15:29:02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베이징(중국)=뉴시스】김영욱 기자 = 11일 오전(현지시각) 중국 베이징 옌치후 국제회의센터(ICC)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APEC 정상회의에 참석, 시진핑 국가주석과 악수하고 있다. 2014.11.1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형섭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20일 중국의 '항일전쟁 및 세계 반파시스트 전쟁 승리 70주년(전승절)' 기념행사를 위한 방중(訪中) 일정을 발표함에 따라 열병식 참석 여부가 최대 관심사로 부상했다.

 중국의 전승절 기념행사 가운데서도 열병식은 군사적 '굴기(崛起·우뚝 선다)' 행보의 화룡점정으로 평가된다. 이런 점에서 박 대통령의 열병식 참석 여부는 상당한 외교적 파장을 낳을 것으로 전망된다.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갖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에 따른 박 대통령의 다음달 3일 중국 전승절 행사 참석을 공식 발표했다.

 그러나 열병식 참석 여부에 대해서는 "열병식 관련 상세사항은 검토 중"이라며 "현재는 정해진 게 없다"고 말했다.

 방중 일정을 발표하고도 열병식 참석은 막판까지 고민해야 할 정도로 민감한 사안이라는 방증이다.

 중국은 전승절 당일인 9월3일 오전 베이징(北京) 중심의 톈안먼(天安門) 광장에서 1만여명의 병력과 첨단무기를 총동원한 군사 퍼레이드인 열병식을 펼칠 예정이다.

 중국이 건국절(10월1일)에 열렸던 열병식을 전승절에 여는 것은 이번이 최초다. 열병식에 외국 정상들을 대거 초청한 것도 처음일 만큼 중국은 행사에 큰 공을 들이고 있다.

 이번 열병식이 중국의 군사력을 대외적으로 과시하는 동시에 대국굴기(大國崛起)를 선포하는 자리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박 대통령이 열병식 참석을 놓고 고민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열병식 참석시에는 중국과 동북아의 패권을 놓고 다투고 있는 동맹국 미국이 부담되고 불참시에는 이번 행사의 주인이자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인 중국이 부담된다는 것이다.

 중국은 우리나라의 제1 교역국인 동시에 북한에 대한 영향력을 바탕으로 대북(對北) 문제를 풀어갈 열쇠를 쥐고 있다. 역사인식 문제에서 갈등을 빚는 일본을 공동으로 견제하고 한·중·일 정상회담을 통해 우리 정부가 동북아 외교를 주도적으로 풀어나가는데 결정적 역할을 할 국가이기도 하다.

 이에 더해 항일투쟁의 역사를 일정 부분 공유하고 있는데다 전승절 행사의 '메인 이벤트'인 열병식 불참은 방중 의미를 희석시킨다는 점에서 박 대통령이 참석할 명분은 충분하다는 평가도 나온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이 20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오는 9월 3일 중국 전승절 행사 참석과 관련한 방중 일정을 브리핑하고 있다. 2015.08.20.  amin2@newsis.com
 반면 가뜩이나 미 외교가 일각에서 한국의 '중국 경도론'까지 제기된 상황에서 대국굴기를 선포하는 자리인 중국의 열병식에 참석한다면 한·미관계의 균열이 우려된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특히 이번 행사가 중국의 항일전쟁 승리를 기념한다는 점에서 박 대통령의 열병식 참석은 한·중 간 반일(反日) 공동전선의 모양새로 비춰질 수 있고, 이는 중국 견제를 위해 한·미·일 3각 공조의 복원을 추진해 오던 미국을 불편하게 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백악관은 박 대통령이 전승절에 참석하더라도 열병식에는 불참하길 바라는 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일본 언론에서 미국이 박 대통령의 중국 전승절 행사 불참을 요청했다는 보도가 나온 것도 이 같은 기류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중국이 50여개 국가에 초청장을 보냈음에도 불구하고 열병식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비롯해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타지키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상하이협력기구(SCO) 회원국과 몽골 정도만 참석을 확정했으며 미국과 가까운 서방 국가의 정상들은 거의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과의 관계가 아무리 좋아졌다지만 6·25 전쟁에 개입해 총부리를 겨누고 분단의 빌미를 제공했던 중국 인민해방군의 군사 퍼레이드에 박 대통령이 참석하는 것은 국민 정서와 맞지 않다는 시각도 있다.

 박 대통령은 이 같은 찬반 의견들과 국내외 여론, 중국측의 구체적 일정 확정 등을 고려해 마지막까지 열병식 참석 여부를 저울질할 전망이다.

 열병식에 참석하더라도 경례는 하지 않거나 박수를 치지 않는 등 수위 조절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반대로 박 대통령이 상하이(上海)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 재개관식 참석을 위해 열병식 당일 오후 상하이로 향하는 것을 명분삼아 열병식에 불참하는 대신 참가국 정상들을 위한 환영 리셉션이나 한·중 정상회담 자리에서 이에 대한 양해를 구할 것이란 전망도 제기된다.

 ephites@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