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2016수시특집]숭실대, 1811명 선발…학생부우수자 전형서 수능점수 안본다

등록 2015-08-26 05:00:00   최종수정 2016-12-28 15:30:07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전체 60%가 수시모집…"점차 늘릴 계획"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숭실대학교가 2016학년도 수시모집에서 전체 정원 3046명의 60% 수준인 1811명을 뽑는다.

 2017학년도 수시모집에서는 전체 3024명 중 수시모집에서 1843명을 선발하는 등 비중을 점차 늘릴 계획이다.

 이번 수시모집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점은 학생부 우수자 전형에서 수능점수를 반영하지 않기로 한 것이다. 수시모집의 최종합격 기준이 됐던 수능 최저등급을 없앴다.

 지난해까지는 인문계열 기준으로 국어B, 수학A, 영어 중 2개 영역의 등급을 합쳐 5등급 이내에 들어야했다지만 올해부터는 인문계열이나 자연계열 모두 최저학력 기준이 없다.

 올해는 이 전형을 통해 439명을 선발한다. 수능 점수를 보지않는 대신 학생부 종합평가를 도입했다고 숭실대 측은 설명했다.

 본래 이 전형은 학생부 교과성적 100%로 일괄 선발하는 방식이었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다단계 전형으로 바뀌었다.

 정원 5배수를 뽑는 1단계에서는 학생부 교과성적 100%를 반영하고, 2단계는 1단계 성적 70%와 학생부 종합평가 30%를 반영하는 방식이다.  

 또 숭실대는 학생부우수자 전형 외에 학생부종합전형(SSU미래인재)과 학생부종합전형(고른기회 1, 2) 등 학생부를 위주로 한 수시 전형을 늘렸다. 고교교육 정상화를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숭실대 관계자는 전했다.

 학생부종합전형(SSU미래인재)의 경우 지난해 447명 모집에서 올해에는 473명으로 늘었다. 매사에 적극적이고 지원한 모집단위 전공에 관심과 열정이 뚜렷한 '자기주도·창의·성실'형 인재를 요구한다.

 이 전형은 1단계에서 100% 서류점수로 정원의 3배수를 모집하고 2단계에서는 1단계 성적 60%와 면접 40%로 선발한다.

 논술에 재능이 있는 학생은 논술우수자전형에 지원하는 것이 유리하다. 해당 전형은 논술 60%와 학생부 교과성적 40%을 합해 평가하며 총 414명을 선발한다.

 예체능우수인재전형은 모두 실기 및 실적 위주로 평가한다. 해당 분야에 일정  수준 이상의 기준을 충족하는 학생이 지원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축구, 체육, 골프의 경우 실적 80%와 면점 20%, 문학은 실기 60%와 학생부 교과성적 40%의 비율로 반영된다.

 지난해 신설된 영화예술전공은 1단계에서 연기 60%와 학생부 교과성적 40%를 더해 정원의 10배수를 선발, 2단계에서는 연기 70%에 학생부 교과성적 30%로 20명을 뽑는다. 올해에는 영화예술전공 예술창작학부의 연기 실기고사도 처음으로 실시된다.  

 숭실대는 모집단위의 특성에 따라 계열별로 학생부 교과 반영비율을 적용한다.

 인문계열의 경우 국어 35%, 수학 15%, 영어 35%, 사회 15%를 반영하고, 경상계열은 국어 15%, 수학 35%, 영어 35%, 사회 15%를 반영한다.

 자연계열은 국어 15%, 수학 35%, 영어 25%, 과학 25%를 반영한다. 학년별 가중치는 없으며 지원하는 모집단위에 따라 반영비율이 차등 적용되므로 특정 교과성적이 우수한 학생들이 유리하다.

 숭실대는 다음달 9일부터 14일까지 수시모집 원서를 접수받는다. 학생부 종합전형(SSU미래인재) 면접은 10월24일과 25일, 논술고사는 11월14일 진행할 예정이다.

 jmstal01@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