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내년 코리아 '블프' 계속…'반쪽' 평가 벗으려면

등록 2015-10-19 08:08:41   최종수정 2016-12-28 15:46:0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매출 평균 20.7% 늘었지만 '요요 현상' 우려  유통구조상 큰 폭 할인율은 기대 어려워  

【세종=뉴시스】이인준 기자 = 지난 14일 막을 내린 코리아 블랙프라이데이는 정부 주도로 국내에서는 처음 백화점, 대형마트, 편의점과 재래시장까지 참여하는 대형 할인행사로 발돋움했지만 효과 면에서는 아쉬움을 남겼다.

 정부와 참여업체들은 20% 이상의 매출 신장을 거둬 민간 소비 회복세에 불을 지폈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고 있다. 하지만 백화점을 제외하면 매출 신장세가 미약했고, 상품 할인율을 둘러싸고 '연례 정기세일 수준'이라는 혹평이 뒤따르고 있다.

 18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 1~14일 2주간 내수 경기 활성화를 위해 실시한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에서 주요 참여업체 22곳의 매출실적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20.7%(7194억원)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백화점은 전년 대비 24.0%, 온라인쇼핑몰 11곳은 28.9%, 하이마트 등 전자제품 전문점도 20.9%의 매출신장을 각각 거뒀다. 중소기업청이 행사에 참여한 전통시장 50곳을 상대로 설문한 결과에서도 응답자의 78%가 전년대비 10% 이상 매출이 증가했다고 답했다.

 다만 편의점은 36.3%의 매출 성장세를 보였지만 담배값 인상에 따른 영향이 컸고, 대형마트는 2.6% 늘어나는 데 그쳐 온도차가 있다.

 현대경제연구원 산업연구실 주원 이사대우는 "예년 정기 세일기간 수준의 매출 성장에 그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사실상 그동안 메르스 사태로 소비자들이 미뤄뒀던 소비에 나서는 '이연 소비'가 아니냐는 분석이다.

 정부는 이번 행사를 통해 4분기 민간소비가 0.2%포인트, GDP가 0.1%포인트 수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만 아직 판단이 이르다는 지적이다.

 이번 행사를 혹평하는 쪽은 근본적으로는 할인폭이 크지 않다는 쪽으로 모아진다.  

 코리안 블랙프라이데이가 행사 초반부터 여러 잡음에 시달렸던 이유도 이 때문이다.

 특히 대형마트 등에서 할인판매하는 상품이 취지에 걸맞지 않게 전달보다 가격이 오르거나 비싸 소비자들의 신뢰를 잃었다. 또 모 의류업체는 지난해 제품을 올해 생산된 재고품으로 가격으로 올린 뒤 할인하는 편법으로 소비자들의 원성을 사기도 했다.

 문제는 유통업체 중심으로 행사가 치러지다보니 한계점이 극명하다는 것이다.

 국내 유통구조상 상품의 가격결정권은 제조사에 있다.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 행사의 경우 유통업체가 제조업체로부터 직매입해서 판매하는 구조다. 덕분에 적게는 60%에서 최고 80~90% 수준의 할인 상품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반면 우리 유통업체들은 대개 매장을 빌려주고, 판매 수익의 일부를 수수료로 받는다. 유통업체만으로는 가격 할인 여력이 크지 않은 것이다.

 또 미국의 경우 블랙프라이데이 기간 TV 등 대형 가전제품이 중심 품목인 데 반해, 국내에서는 잡화, 생활가전, 의류 등을 중심으로 행사가 치러졌다.

 사실상 제조업체들의 참가를 이끌어내야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또 행사 시기가 너무 이르다는 문제도 있다.

 미국 블랙프라이데이의 경우 11월 마지막주 금요일을 시작으로 연말까지 진행된다. 반면 우리의 경우에는 벌써 10월 초에 행사가 마무리되면서 연말이나 내년 초에 오히려 소비가 침체되는 '요요현상'이 나타날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요요현상도 일부 있겠지만 가계에서 소비할 때 지출한도를 확정해 놓고 쓰는 것만은 아니기 때문에 일정부분 초과 지출도 있지 않겠냐고 평가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코리아 블랙프라이데이를 정례화 시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쇼핑축제로 정착시켜나가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지난 14일 최경환 부총리 주재 업계간담회에서 정례화의 성공적 정착을 위해 업체들이 행사를 준비하기 위해 최소 6개월 이상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와 내년 행사계획은 올해 연말까지 확정 짓기로 했다.

 또 명칭부터 행사시기, 횟수 등 행사 전반에 걸쳐 업계와 소비자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발전방향을 모색할 방침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할인율에 대해 이야기가 많이 나오고 있는데, 우리나라 유통구조 상황에서 할인율 확대가 옳은지 판단이 쉽지가 않다"며 "할인율을 어떻게 책정할 것인지도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 이사대우는 "유통업체 중심의 행사로서는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며 "미국처럼 대부분의 제조업체가 참가하는 행사로 만들어 공장가를 낮춰야 소비진작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ijoinon@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