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건설부동산

1월 주택 6만호 준공…전년 대비 88.5% 증가

등록 2018-02-27 11:38:37   최종수정 2018-03-05 09:52:38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희정 기자 = 지난달 전국에서 준공된 주택 물량이 전년 동월 대비 88.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1월 주택 준공실적은 전국 6만290호로 전년 동월(3만1992호) 대비 88.5% 증가했다.

매년 1월 실적만 놓고 보면, 통계가 집계된 2005년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준공 물량은 5년 평균(3만987호) 대비로도 94.6% 증가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2~3년 전 쏟아졌던 주택 인허가 물량의 준공시점이 도래하면서 준공 물량이 지난해 하반기부터 대폭 증가했다"며 "올 하반기까지 준공 물량은 늘어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은 3만1198호로 전년 대비 89.8%, 5년 평균 대비 127.4% 증가했다. 지방은 2만9092호로 전년 대비 87.1%, 5년 평균 대비 68.5% 증가했다.

associate_pic
유형별로는 아파트는 4만6986호로 전년 대비 191.9%, 5년 평균 대비 186.9% 증가했다. 반면 아파트 외 주택은 1만3304호로 전년 대비 16.3%, 5년 평균 대비 8.9% 감소했다.

지난달 주택 인허가실적은 전국 3만7696호로 전년 동월(3만9898호) 대비 5.5% 감소했으나, 5년 평균(3만3852호) 대비 11.4% 증가했다.

수도권은 1만9902호로 전년 동월 및 5년 평균 대비 각각 6.3%, 22.5% 증가했다.

지방은 1만7794호로 전년 동월 대비 16.0% 감소했으나, 5년 평균과 비슷하다.

associate_pic
아파트는 2만5073호로 전년 대비 5.7% 감소, 5년 평균 대비 11.2% 증가했다. 아파트 외 주택은 1만2623호로 전년 대비 5.2% 감소, 5년 평균 대비 11.7% 증가했다.

지난달 주택 착공실적은 전국 2만5233호로 전년 동월(2만6688호) 대비 5.5% 감소했으나, 5년 평균(2만5171호)과 유사한 수준이다.

수도권은 전년 동월과 유사한 1만3490호로 5년 평균 대비 31.5% 증가했으나, 지방은 1만1743호로 전년 동월 및 5년 평균 대비 각각 12.2%, 21.2% 감소했다.

아파트는 1만6632호로 전년 대비 32.7%, 5년 평균 대비 12.1% 증가한 반면, 아파트 외 주택은 8601호로 전년 대비 39.2%, 5년 평균 대비 16.8% 감소했다.

associate_pic
1월 공동주택 분양실적은 전국 1만5788호로 전년 동월(3225호) 및 5년 평균(7526호) 대비 각각 389.6%, 109.8% 증가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분양은 지난해 1월에 설 연휴가 있다 보니 올해 상대적으로 많이 늘어난 것"이라고 말했다.

매년 1월만 놓고 보면, 분양실적은 2010년 1월(2만5901호) 이후 8년 만에 최대치 기록했다.

수도권은 6407호로 전년 대비 339.4%, 5년 평균 대비 197.4% 증가, 지방은 9381호로 전년 대비 430.9%, 5년 평균 대비 74.6% 증가했다.

associate_pic
일반 분양은 1만2018호로 전년 대비 470.9%, 5년 평균 대비 97.9% 증가, 조합원분은 3766호로 전년 대비 2015.7%, 5년 평균 대비 394.9% 증가했다.

 dazzling@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