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영화

마동석 "이미지 소비? 영화 부진했을 때 나오는 이야기"

등록 2018-10-29 17:18:05   최종수정 2018-11-05 10:12:18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마동석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최근 개봉작은 나와 무명 시절을 함께 한 감독들과 5~6년 전에 기획한 작품들이다. 그 외에 다른 것도 준비 중이다. 영화가 재미없고 상업적으로 부진했을 때 더 그런 이야기들이 나오는 것 같다."

영화배우 마동석(47)은 29일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동네사람들' 회견에서 "같은 캐릭터로 이미지 소비가 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마동석은 "마동석화한 캐릭터를 연기한 지 10년이 넘었다"며 "조금 다른 영화도 내 캐릭터의 변주다. 공격·수비를 모두 잘하는 배우가 아니다. 잘 할 수 있는 부분을 연마하고 경험을 쌓아서 좋은 배우가 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견에는 임진순(45) 감독과 배우 이상엽(35)·진선규(41)·김새론(18)이 자리를 함께 했다.
associate_pic
김새론
여고생 실종에 침묵하는 마을로 새로 부임한 체육교사 '기철'(마동석)이 사건의 실마리를 쫓는 스릴러물이다. 영화 '원격조정'(1998) '일월영측'(1999) '슈퍼스타'(2012) 등을 연출한 임 감독의 신작이다. 11월7일 개봉.

마동석은 데뷔 이래 처음으로 '선생님' 역을 맡았다. 마동석이 연기한 '기철'은 시골의 한적한 마을, 기간제 교사로 새로 온 외지 출신 체육교사다. "여고생 200명과 촬영했다. 실제 여고생들이 와서 혼란의 도가니였다. 여러 사람이 도와줘야 하는 상황이었다. 학생들이 연기를 잘해서 놀랐고 정말 감사하게 생각한다."
associate_pic
김새론(왼쪽), 이상엽
김새론은 실종된 여고생 '수연'의 유일한 친구로, 그녀를 홀로 찾아 나서는 '유진'으로 분했다. 자신의 배역에 대해 "유진이가 나설 수 있었던 것은 친구에 대한 사랑이 있었고, 자기가 하고 있는 행동들이 옳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용감했던 것 같다. 그래서 다른 어른들과도 맞설 수 있었다"고 소개했다.

마동석은 김새론과 영화 '이웃사람'(2012)에 이어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춘다. 마동석은 김새론에 대해 "연기를 정말 잘하는 친구이지 않느냐"고 치켜세웠다. "어떻게 보면 김새론이 맡은 역할은 전형성이 있는 캐릭터다. 답답해 보일 수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많이 고민했다. 나도 옆에서 많이 도와줬다."
associate_pic
이상엽은 시골 학교의 인기 미술 선생님 '지성'을 연기했다. "우울한 캐릭터를 하면 나도 영향을 받는다"며 "시나리오를 처음 봤을 때 도망치고 싶었다"고 털어놓았다. "결국 하게 된 것은 감독과 소통할 수 있을 것이라는 신뢰가 있었다. 마동석 선배에 대한 존경심도 작용했다. 그것을 믿고 출연했다."

임 감독은 "시나리오 단계부터 좋은 어른이 어떤 사람인지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다"며 "주위를 둘러봤을 때 개인의 이익을 위해서 서로를 외면하는 모습을 많이 봤다"고 전했다.

"어른들이 저래도 될는지 생각했다. 어떻게 보면 전형적인 이야기로 느낄 수 있겠지만, 그런 지점을 액션과 스릴러의 장르 속에서 녹여내기 위해 노력했다."
associate_pic
snow@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