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박주민, 축사 논란 빚은 김원웅 찾아 "축사 깊이 새겨"

등록 2020-08-15 16:07:16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현충원 명단에 친일 앞장 선자 있어" 등 표현 논란
은평 평화의 소녀상 방문 "위안부문제 해결에 얖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5일 광복회를 찾아 김원웅 광복회장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박주민 후보 제공

[서울=뉴시스] 박미영 김남희 기자 =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는 15일 광복절 75주년을 맞아 광복회를 찾았다.

박 후보는 김원웅 광복회장을 만나 "친일 청산은 여당 야당의 정파적 문제도 아니고, 보수·진보 이념의 문제도 아니라 국민의 명령이라는 회장님의 광복절 축사를 깊이 새기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광복 75주년을 맞아 역사의 교육을 통해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가는 전환의 시대 출발점이 되길 소망한다"고 했다.

이날 김 회장의 광복절 기념사는 야권의 강력한 비판을 불렀다. 기념사에는 "이승만이 친일파와 결탁했다" "안익태는 민족반역자" "현충원 명단에 독립군 토벌에 앞장선 자가 묻혀 있다" "대한민국은 민족 반역자를 제대로 청산하지 못한 유일한 나라" 등의 표현이 들어있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은평 평화의 소녀상도 방문했다. 은평 평화의 소녀상은 지난 2018년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인 8월 14일 1897명의 성금으로 세워졌다.

박 후보는 "위안부 피해자분들께서 해방의 날을 편히 기억하실 수 있도록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데 함께 하고,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에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nam@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