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유예된 공매도' 외인 매매 영향 있나

등록 2021-02-05 05:00:00   최종수정 2021-02-15 09:14:56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공매도 제한 연장, 예정된 이슈…영향 적어"
"장기화 될 경우 수급 불균형 초래 가능성"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제이 기자 = 공매도 금지조치가 다시 한번 연장됐다. 일각에서는 외국인 투자자들의 매수세 둔화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었으나, 전문가들은 외국인 매매에 미치는 영향은 적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5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지난 3일 오는 3월15일 종료 예정이었던 공매도 금지 조치를 오는 5월2일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연장이다.

전날 글로벌 주가지수회사인 영국 파이낸셜타임스스톡이스체인지(FTSE) 그룹으로부터 공매도 금지 조치가 유지될 경우 한국을 FTSE 선진국 지수에서 제외하겠다는 '경고'를 받았다는 보도도 나왔으나, 금융위는 관련된 서한을 받은 적이 없다며 이를 전면 반박하기도 했다.

FTSE가 지난 3일 공매도 금지가 유지될 경우 FTSE 선진국 지수에서 한국을 제외할 수 있다는 내용의 서한을 금융위 자본시장과에 보냈다는 것이다.

증권업계에서는 공매도 금지 연장 결정이 외국인투자자에게 큰 영향을 미치는 요소는 아니라는 의견이 다수다. 공매도 금지 연장은 이미 시장에 반영된 이슈라는 이유에서다.

최석원 SK증권 리서치센터장은 "국내 투자자들이 생각하는 것만큼 공매도 금지 조치 연장이 단기적으로 외국인 수급에 큰 영향을 미치는 요소는 아니다"며 "공매도에 대해 이미 국제금융기구(IMF)에서도 공매도 재개를 권고를 한 바 있다"고 언급했다.

앞서 2021년 IMF 연례협의 결과 브리핑에서도 공매도 전면 금지는 시장 효율성 측면에서 '매우 투박한 도구'(very blunt instrument)이며, 개인투자자 관련 문제는 소비자 보호, 금융감독 등을 통해 대응하는 것이 효과적이라 언급한 바 있다.

다만, 공매도 금지 조치가 장기화될 경우에는 시장에 수급 불균형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를 표했다.

증권업계 관계자 A씨는 "공매도 금지가 장기화되는 게 좋지만은 않은데 공매도가 제한되면서 해외기관이나 일반 기관들이 국내시장에 적극적으로 들어오지 못하고 있다"며 "기관들이 많이 활용하는 전략에 공매도가 이용되는 것. 이런 거래가 증시를 활성화시키기도 하는데 이게 안 되면 시장이 한쪽 방향으로만 흘러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안소은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공매도 금지로 인한 외국인 투자자의 헷지 수단 제약 등 부정적 측면이 있다"며 "5월 초 공매도 재개 이후 증시 방향을 좌우하는 것은 결국 해당 시점에서 투자자들의 증시 과열 여부에 대한 판단임을 상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ey@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