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이건희의 약속' 지켰다…의료기부 1조+미술품 2만3천여점 기증(종합)

등록 2021-04-29 00:00:0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감염병 대응에 7천억 기부…인프라 구축
소아암·희귀질환 어린이 지원에 3천억원
개인소장 미술품 2만3천여점 기증키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1996년 IOC 위원 선서 사진. (사진=삼성전자 제공). 2020.10.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유족들은 사상 최고 수준의 상속세를 납부하는 동시에 의료 공헌과 미술품 기증 등의 사회환원을 실천하기로 했다.

28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해 유족들은 이 회장이 남긴 삼성생명, 삼성전자, 삼성물산 등 계열사 지분과 부동산 등 전체 유산의 절반이 넘는 12조원 이상을 상속세로 납부할 계획이다.

유족들은 미술품 기증, 상속세 납부와 별도로 감염병 극복과 소아암·희귀질환 치료에 사용해 달라며 1조원을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이 회장은 생전에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함은 물론 사회가 우리에게 기대하고 있는 이상으로 봉사와 헌신을 적극 전개할 것", "인류의 건강과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은 기업의 사명", "문화유산을 모으고 보존하는 일은 인류 문화의 미래를 위한 시대적 의무"라고 강조하며 사회와의 '공존공영' 의지를 담아 삼성의 각종 사회공헌 사업을 주도했었다.

우선 유족들은 코로나19로 전세계가 고통받고 있는 가운데 인류의 최대 위협으로 부상한 감염병에 대응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인프라 구축을 위해 7000억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또 소아암·희귀질환에 걸려 고통을 겪으면서도 비싼 치료비 때문에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는 어린이 환자들을 위해 3000억원을 지원한다. 이는 어린이집과 교육사회공헌 사업을 직접 챙긴 이 회장의 보육, 교육 사업에 대한 관심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이 회장은 생전에 주변으로부터 '최대 관심 사업이 반도체와 병원'이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의료 분야를 특별히 챙겼으며, 특히 저소득층 어린이들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울러 국보 등 지정문화재가 다수 포함된 이 회장 소유의 고미술품과 세계적 서양화 작품, 국내 유명작가 근대미술 작품 등 총 2만3000여점을 국립기관 등에 기증하기로 했다. 이 회장은 기업가이면서 동시에 예술애호가이자 사회사업가로 유명했다.

겸재 정선의 '인왕제색도'(국보 216호), 단원 김홍도의 '추성부도' (보물 1393호), 고려 불화 '천수관음 보살도'(보물 2015호) 등 지정문화재 60건(국보 14건, 보물 46건)을 비롯해 국내에 유일한 문화재 또는 최고(最古) 유물과 고서, 고지도 등 개인 소장 고미술품 2만 1600여점은 국립박물관에 기증하기로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는 28일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유족 측이 이 회장 소장품 11,023건 약 2만3천여 점을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에 기증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국립현대미술관에 기증된 이중섭 '황소'.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1.04.28. photo@newsis.com
또 김환기의 '여인들과 항아리', 박수근의 '절구질하는 여인', 이중섭의 '황소', 장욱진의 '소녀/나룻배' 등 한국 근대 미술 대표작가들의 작품 및 사료적 가치가 높은 작가들의 미술품과 드로잉 등 근대 미술품 1600여점은 국립현대미술관 등에 기증할 예정이다.

한국 근대 미술에 큰 족적을 남긴 작가들의 작품 중 일부는 광주시립미술관, 전남도립미술관, 대구미술관 등 작가 연고지의 지자체 미술관과 이중섭미술관, 박수근미술관 등 작가 미술관에 기증한다.

아울러 국민들이 국내에서도 서양 미술의 수작을 감상할 수 있도록 국립현대미술관에는 모네의 '수련이 있는 연못', 호안 미로의 '구성', 살바도르 달리의 '켄타우로스 가족' 및 샤갈, 피카소, 르누아르, 고갱, 피사로 등의 작품도 기증기로 했다.

미술계에서는 이번에 기증될 문화재와 미술품 등의 가치가 최대 10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한다.

일각에서는 '이건희 컬렉션'의 해외 유출 우려도 제기됐으나 유족들은 국민들과 함께 향유하기 위해 국립기관 등에 기증하겠다는 뜻을 일찌감치 정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 관계자는 "지정문화재 등이 이번과 같이 대규모로 국가에 기증되는 것은 전례가 없어 국내 문화자산 보존은 물론 국민의 문화 향유권 제고 및 미술사 연구 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