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주민 반발에 결국…국토부, 'GTX-D 여의도·용산 연결' 검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6 20:01:49  |  수정 2021-05-17 09:08:09
GTX-B 노선과 선로 공유…"긍정 검토 사실이나 확정은 아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국토교통부가 '김부선' 논란을 불러왔던 김포~부천을 연결하는 서부권 광역급행철도(GTX-D) 노선안을 수정해 서울 용산이나 여의도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16일 "서부권 광역급행철도 열차 중 일부를 여의도나 용산역까지 연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에는 서부권 광역급행철도가 경기 김포시 장기역에서 부천종합운동장역까지만 연결하는 방안으로 구상됐다. GTX-D 노선이 서울 강남이나 하남 일대까지 연결되길 바랐던 김포 주민들 기대에 못 미치는 것이어서 반발이 큰 상황이다.

이에 국토부가 대안으로 GTX-D노선을 GTX-B노선과 선로를 공유하는 방식으로 여의도역 또는 용산역까지 연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GTX-B노선은 인천 송도역에서 부천종합운동장역, 여의도역, 용산역, 서울역, 청량리역을 거쳐 경기 남양주시 마석역까지 이어지는 노선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GTX-B 노선의 민자사업자가 정해져야 논의가 이뤄질 수 있어 확정된 사안은 아니지만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GTX-D 노선을 노선을 GTX-B 노선과 같이 쓰는 방식으로 여의도나 용산까지 운행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은 추가적인 노선 건설비용 없이 서울과 직통연결이 가능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또한 김포신도시와 검단신도시에서 주로 출퇴근하는 지역이 서울 강서와 마포, 여의도 일대라는 점도 감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