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임미숙 "김학래, 주식으로 수억원 날려" 분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07 09:27:0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임미숙' . 2021.06.04. (사진=1호가 될순없어 방송 캡처)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전재경 인턴 기자 = 코미디언 임미숙이 김학래에게 분노를 표출했다.

임미숙은 6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김학래가 요즘 갱년기인지 짜증 내고 화를 낸다. 이러다 이혼할 것 같았다"며 명창 김영임과 코미디언 이상해 부부의 국악연수원에서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임미숙은 "31년 만에 혼자 나왔는데 좋은 정도가 아니다. 남편 없어도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김학래를 향해 "주식이나 하고 일확천금을 꿈꾸려는 마음을 버려라. 주식으로 돈 날린 게 수억원인데도 얼마 전에 또 주식을 하고 통장을 숨겼다"며 분노했다.

임미숙은 "주식 하는 게 나쁘다는 게 아니다. 너무 철부지다. 행사비랑 방송 출연료 한 번도 가져다 준 적이 없다. 남편이 얼마를 버는지 알 수가 없다"며 답답해 했다. 그러자 김학래는 "내가 안 주는 줄 알지만 우리 경제 흐름은 임미숙이 쥐고 있다"고 반박했다.

식사를 하면서 임미숙은 김학래에게 "나도 잘 살고 싶다. 제발 나 몰래 주식 하고 화내고 짜증내는 것 좀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