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인터뷰]정용화 "대박부동산, 빙의된 것처럼 신기한 경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5 13:43:2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가수 겸 배우 정용화. (사진 = FNC엔터테인먼트 제공) 2021.06.15.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가수 겸 배우 정용화가 '대박부동산' 촬영을 하며 빙의된 것 같은 신기한 경험을 했다고 털어놨다.

정용화는 15일 오전 온라인을 통해 KBS2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 종영 기념 인터뷰에 참석해 "신기하게 이번에는 대본을 한번만 봐도 다 외워졌다"고 말했다.

"진짜 빙의라도 된 것처럼 촬영에 들어가면 나도 모르게 대사가 나오는 경우가 많았어요. 대본을 한 번만 봐도 혼자서 외워보려고 하면 외워져있고, 그런 신기한 경험이 많았죠. '어떻게 내 입에서 바로바로 대사가 나오지?' 싶을 정도였어요."

또 "이전 작품보다 파고들어서 그런건지 오인범 캐릭터에 빙의돼서 그런건지 모르겠는데 처음으로 느껴보는 신기한 경험이었다"며 "진짜 막 빠져들 수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정용화는 '대박부동산'에서 사기꾼 영매 오인범 역을 맡았다. 퇴마사 홍지아(장나라)와 함께 부동산에 깃든 지박령이나 원귀를 퇴치해 그들의 사연을 들어주고, 풀어주는 역할이다.

그에게 '대박부동산'은 전역 후 첫 복귀작이었다. 스스로도 이번 작품이 '큰 도전'이었다고 했을 정도다.

부담은 없었는지 묻자 "작품 고를 때 신중하게 보는 편이다.그리고 또 했던 걸 또하기보단 안해본 걸 해보려는 스타일이다. 그래서 전역하고는 새로운 걸 해보고 싶었는데 이번엔 모든 게 잘 맞았던 거 같다"고 설명했다.

정용화는 "여러 장르가 섞인 듯한 드라마였어서 꼭 하고 싶단 생각이 들었고 상대 배역에 장나라 누나라고 해서 무조건 해야한다 싶었다. 나에게 이런 천운 같은 작품이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면서 고민없이 결정했다"고 했다.

다만 원귀에 빙의되는 연기에는 꽤 큰 노력이 필요했던 듯 하다. 사연이 있는 아이, 할머니, 엄마, 아버지, 친구 등의 원귀에 빙의되면 그때마다 각 원귀의 특성에 맞춰 오인범과는 다른 새로운 연기를 선보여야 했기 때문이다.

"사실 처음엔 그게 가장 겁나긴 했어요. 사실 다른 연기적인 부분보다는 빙의가 어떻게 될까, 되본 적이 없는데 어떻게 해야할까를 많이 고민했죠. 이번에 빙의되는 역할을 하면서 뭔가, 나를 버릴 수 있는 자신감을 얻은 것 같아요."

그는 "예전엔 내가 이렇게까지 해도 되나 싶은 제약이 있었는데, 시청자들도 오인범이 아니라 빙의됐다는 걸 느끼려면 일단 나를 버려야겠다 싶었다. 어렵긴 했는데 재밌었다"고 전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가수 겸 배우 정용화. (사진 = FNC엔터테인먼트 제공) 2021.06.15. photo@newsis.com

정용화는 전역 이후' 잘해야겠다', '잘하고 싶다'는 부담과 압박감에서 보다 자유로워진 것 같다고 했다.

그는 "마음이 변한건지 나이가 들어서 그런지 모르겠는데 20대 때는 멋있어 보이고 싶고 그런 느낌이었다면 지금은 속에 있는 걸 좀 더 보여주고 싶다. 부담이나 압박감 보다는 작품에 집중하는 게 더 커진 것 같다"고 밝혔다.

'대박부동산'을 복귀작으로 선택한 것에 대한 만족도에는 200점을 줬다.

"연기에 대한 건 아니고 제 선택에 대한 만족도에요. 이 이상 더 좋은 작품이 없을 거란 생각이 들 정도로 재밌게 읽었고, 현장에서 선배들 연기를 보는게 공부가 많이 된 것 같아요. 선배들 연기를 눈 앞에서 보고 배울 시간이 또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감사한 작품이었습니다. 이 작품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컸어요."

그러면서 "'대박부동산'은 새로운 도약을 하게 해준 드라마"라고 추켜세웠다.

그는 "주변에서 '잘 봤어', '잘하더라' 등의 말을 들으면서 행복하게 한 드라마다. 30대의 첫 드라마인데 좋은 분들을 너무 많이 만나서 행복하게 30대를 시작했다"고 했다.

대박부동산에서 정용화와 장나라, 강말금, 강홍석의 케미는 방송 전부터 익히 알려진 바 있다.

정용화는 장나라에 대해 "진짜 베테랑이고 지금까지 항상 잘해왔던 이유를 알겠더라. 캐릭터 분석법이나 캐릭터를 생각하는 마음 자체가 배울 점이 많았다"며 "제가 후배인데도 불편함 없이 칭찬해주면서 기분 좋게 해주는 스타일"이라고 했다.

또 "촬영할 때 호흡 좋고, 쉬는 시간에는 다른 재밌는 주제로 호흡이 좋았다. 어제는 드라마 끝나고 처음으로 네 명이 모여서 밥먹었다. 만나면서도 '우리 진짜 계속 꾸준히 넷이 만나서 밥도 먹고 시간보내자'고 했다. 그러면서 헤어졌다"고 끈끈함을 과시했다.

가수, 연기, 예능 등 다방면에서 하고 싶은게 너무 많다는 정용화는 자신의 몸이 한 개이고 1년이 365일이란게 안타깝다고 했다.

그는 "바쁜 스케줄이지만 틈내서 다양한 것들을 하면서 리프레쉬도 하고, 또 이것저것 준비하고 있다"며 "이거부터 해야지 이런 걸 잘 못 정하고 그때그때 최선인 걸 하고 있다. 곡도 꾸준히 쓰고 있어서 가수 활동도 언제든 준비가 돼있다. 다만 언제 앨범이 나온다는 말은 못하겠다. 짧은 365일 안에서 조율하고 있다"고 했다.

차기작은 아직 못 정했다는 정용화, 하지만 이번에는 공백기가 길지 않을 것을 약속했다.

"솔직히 '대박부동산' 이후 작품이 많이 들어오긴했다. 그래서 '좋게 보셨구나' 싶었어요. 이번엔 텀이 길지 않게 하려고요. 들어온 작품 중에 좋은 것이 있으면 바로 해보려고 합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