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유럽 순방서 '대중국 전선 구축' 시도한 바이든…'표면적 성공'

등록 2021-06-16 15:56:41   최종수정 2021-06-21 09:51:52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G7·나토 등 공동성명에 '중국 명시' 성과
각국 정상들, 정작 '중국 달래기' 시도하기도
associate_pic
[제네바=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첫 정상회담을 위해 스위스 제네바에 도착했다. 2021.06.16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유럽 동맹과의 결속을 위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첫 순방 일정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 순방 기간 중국 견제를 위한 전선 구축을 시도한 바이든 대통령은 겉보기에는 성공을 거둔 것으로 보인다.

초반부터 '중국 견제'…G7서 일대일로 대안 제시
이번 순방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시종일관 중국을 견제하는 모습을 보였다. 출발 당일인 9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대통령은 민주주의 국가가 모든 곳의 사람들을 위해 최선의 해결책을 제공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주고자 한다"라고 예고했다.

순방 이튿날인 10일엔 주요 7개국(G7) 개최국인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와 지난 1941년 발표한 대서양헌장을 갱신한 '새 대서양헌장(The New Atlantic Charter)'에 서명했다. 여기엔 민주주의 동맹·제도 위협에 파트너 국가와 긴밀히 협력해 맞선다는 내용이 들어갔다.

백악관은 이와 관련, 고위 당국자 브리핑을 통해 '독재 국가와 경쟁하는 민주주의 국가'를 거론하고 기후 변화와 경제·기술 측면에서의 도전에 대응하려는 의도라고 설명했다. 경제·기술 분야에서의 도전은 미국이 중국을 상대로 경계하는 부분이다.

이후 11~12일 진행한 G7 정상회의에선 중국의 거대 인프라 프로젝트인 '일대일로(Belt and Road)'에 대항하는 이른바 '세계를 위한 더 나은 재건(Build Back Better for the World)'이라는 글로벌 인프라 이니셔티브를 제시하기도 했다.

이런 행보는 G7 참여국이 공동 성명에서 네 차례에 걸쳐 중국을 거론하며 견제 목소리를 본격화하는 결과를 낳았다. 여기엔 중국 정부의 글로벌 시장에서의 비시장적 정책·활동에 합동 대응한다는 방침은 물론, 신장과 홍콩 등 중국이 민감해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associate_pic
[콘월=뉴시스]주요 7개국 정상들. (사진: G7 미디어팀 제공) 2021.6.13. *재판매 및 DB 금지
나토서도 '중국 대응' 경고 목소리…공동성명 포함 성과
G7에 이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에서도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 문제 부각에 힘썼다. 애초에 제2차 세계대전 후 소련을 견제하기 위해 구성된 나토에 중국을 새로이 대응할 위협으로 포함한다는 게 바이든 행정부의 구상이었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와 관련, 나토 정상회의를 앞두고 브뤼셀로 향하는 기내에서 기자들에게 G7에서 다룬 공급망, 기술, 인프라 대안, 인권 문제 등 중국 관련 주제를 거론하며 "이는 우리가 나토에 접근하는 방법이기도 하다"라고 예고했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후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과의 회담에서 "러시아는 우리가 희망해온 바에 부합하게 행동하지 않는다"라며 "중국도 마찬가지"라고 발언해 중국 견제 필요성을 본격적으로 띄웠다. 스톨텐베르그 총장도 중국의 군사 역량 투자 등을 경계했다.

이런 행보는 결국 나토 정상회의 공동성명에도 중국을 거론하는 결과를 끌어냈다. 참가국들은 중국이 전 세계적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으며, 동맹의 안보 이익을 비롯해 우주, 사이버 분야 등에서 이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점에 동의했다.

표면적 성과는 거둬…각국 '中 눈치 보기' 속 전선 유지는 과제

associate_pic
[브뤼셀=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브뤼셀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06.15.
중국 견제를 중심으로 보자면 바이든 대통령의 이번 순방은 어느 정도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러나 거대한 중국 시장을 마냥 배척할 수 없는 유럽 및 주요 동맹국 입장을 고려하면 바이든 대통령이 일단 구축해 둔 대중국 전선 유지는 쉽지 않으리라고 예상된다.

이미 각국 정상들은 이번 G7·나토 정상회의 결과를 두고 반발하는 중국을 달래려 드는 모습이다. G7 개최국이었던 영국의 존슨 총리는 "우리 중 누구도 중국과의 신냉전으로 끌려가기를 원치 않는다"라며 중국과의 협력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중국은 경제적 경쟁자"라면서도 "나토는 북대서양에 관계하는 기구다. 중국은 북대서양과는 별 관련이 없다"라고 거리를 뒀다. 그는 또 "중국과의 관계에 선입견을 가져서는 안 된다"라고도 했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 유럽판은 "나토 정상들은 중국의 위협을 알지만, 서로 눈을 마주치지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정상들이 중국 문제에 눈치 보기를 하고 있다는 의미다. 각국 정상이 중국을 어느 정도로 우선순위에 두는지를 놓고 이견이 있다는 게 이 매체의 지적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