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손기정이 일본인 금메달리스트?…日올림픽박물관 논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7 09:43:18
서경덕 교수, 도쿄올림픽 조직위에 항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일본 올림픽 박물관 내 '일본인 금메달리스트' 코너에 손기정 선수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 (사진=서경덕 교수 제공)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도쿄올림픽 주경기장 주변에 위치한 일본 올림픽 박물관에 1936년 베를린 올림픽 마라톤 금메달리스트 손기정을 일본인처럼 전시하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17일 손기정 선수를 일본인으로 오해할 수 있도록 박물관에 전시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와 일본 올림픽위원회에 항의 메일을 보냈다고 밝혔다.

도쿄에 거주 중인 유학생들이 서 교수에게 제보했고, 서 교수팀이 확인한 결과 박물관 내 역대 일본인 금메달리스트를 소개하는 코너에 손기정 선수를 최상단에 배치했다.

손기정 선수가 월계관을 쓰고 시상대에 서 있는 사진을 전시하면서 일본어로 '손기정, 1936년 베를린 대회 육상경기 남자 마라톤'이라고 설명을 달았다.

서 교수는 "일본 관람객들이 역대 '일본인 금메달리스트'를 소개하는 공간에서 손기정 선수를 보면 일본인으로 오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홈페이지에서는 당시 한국은 일제강점기 시기를 겪었다는 역사적 설명과 함께 'Sohn Kee-chung of Korea(South Korea)'라고 설명하며 한국인임을 밝히고 있다"고 전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일본 올림픽 박물관 내 '일본인 금메달리스트'를 소개하는 코너. (사진=서경덕 교수)
서 교수는 IOC가 밝혔듯이 손기정 선수에 대한 정확한 설명을 넣어 관람객들이 오해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항의했다.

그는 "손기정 선수가 일장기를 달고 일본 선수단으로 출전한 건 역사적 사실이지만, 손기정은 '일본인'이 아니라 '한국인'이라는 사실을 전 세계에 제대로 알려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 교수는 최근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 독도 표기를 최초로 발견한 후, 독도 표기를 삭제하라는 항의 메일을 IOC 및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측에 지속적으로 보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