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문화재청·반크, 인접국 역사 왜곡에 공동 대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7 09:45:5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이승로(가운데) 성북구청장과 계성고 학생, 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 회원들이 15일 오전 서울 성북구 분수마루 광장 한·중 평화의소녀상 앞에서 '램지어 교수의 역사 왜곡 규탄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2021.03.15.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문화재청과 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가 인접국의 역사 왜곡 대응을 위해 손잡는다.

문화재청은 17일 반크와 덕수궁 석조전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인접국의 역사·문화재 왜곡에 공동대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디지털 문화유산 홍보대사 양성사업, 청년 유네스코 지킴이 등 문화재 지킴이 단체와의 역사왜곡 공동대응,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협업, 전 세계를 대상으로 올바른 역사문화 의식 확산을 위한 문화유산교육 운영과 문화유산교육 콘텐츠 보급에 중점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최근 주변국들이 김치공정, 한복공정, 독도왜곡 등 우리 문화유산과 역사를 왜곡하거나 부정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이에 문화재청은 역사왜곡 대응 경험과 비결을 갖춘 반크와의 공동 대응이 국내외 역사 인식을 바로 잡는데 이바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1999년 만들어진 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는 그간 한국 청소년, 청년과 해외 동포를 사이버 외교관이자, 한국홍보대사로 양성해 세계에 한국을 바로 알리는 활동을 하고 있다.

특히, 외국 교과서, 백과사전, 박물관, 인터넷에 왜곡된 한국역사를 바로잡으며 한국 역사와 문화유산을 꾸준히 홍보하고 있다.

문화재청은 반크와의 협약 이외에도 '문화재지킴이' 단체들과도 연대·협력하고 '청년 유네스코 세계유산 지킴이' 운영도 지원해 청년·시민사회와의 협력방식으로 자발적이고 체계적인 홍보 확산에 주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문화재청 소속 한국전통문화대학교 협력 프로그램으로 '역사왜곡 시정 교육과정'과 '우리 문화재 바로 알리기'를 개설·운영해 문화유산 교육 활성화에도 노력하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