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전/충남

바로 이 얼굴, 성착취 최찬욱 "심해지기전 구해줘 감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24 09:43:47  |  수정 2021-06-24 09:59:07
회색티와 검정색 트레이닝 바지입고 모습 드러내
"5년 전 호기심으로 시작해 여기까지 와" "피해자와 가족, 지인에게 죄송"
associate_pic
최찬욱(26)이 24일 대전 산경찰서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김도현 기자 = 5년 동안 인터넷으로 남자 아동·청소년에게 접근해 성착취물을 제작하거나 유사강간을 한 혐의를 받는 최찬욱(26)이 얼굴을 드러냈다.

대전 둔산경찰서는 24일 오전 9시 정문에서 아동 성착취물제작, 상습 미성년자 의제 유사강간 등 혐의를 받는 최씨의 모습을 공개했다.

 최씨는 회색 티셔츠에 검정색 트레이닝 바지를 입고 있었다. 취재진이 범행 동기 등을 묻자 “피해자들에게 죄송하다”며 “대전에 있는 가족과 친척, 공인중개사 동기들을 실망시켜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5년 전 외국계 SNS에서 ‘주인-노예’를 보고 호기심으로 시작해 여기까지 왔다”며 “더 심해지기 전에 어른들이 구해줘 감사하며 수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했다.

 “나 같은 사람을 인간으로 존중해줘서 감사하다”고도 했다.

최씨는 답변을 마친 뒤 검찰로 송치됐다.

associate_pic

 최씨는 2016년 5월부터 지난 4월까지 외국계 SNS 계정 30개로 전국 각지의 아동·청소년 총 65명을 유혹해 아동 성착취물을 제작하거나 인터넷에 있는 영상·사진 등 총 6954개를 저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들은 만 11~13세 남자 아동 및 청소년으로 이들에게 여성 또는 성소수자라고 한 뒤 알몸사진을 찍어 보내주면 자기도 찍어 보내겠다며 성착취 영상을 요구했다. 응하지 않으면 지인에게 유포하거나 알리겠다고 협박해 더 심한 영상을 찍도록 유도했다.

실제로 14명의 영상이 유포돼 최씨에게는 아동 성착취물 배포 혐의도 적용됐다. 또 초등학생 3명을 만나 자신이 타고 다니던 차량 등에서 2명을 유사 강간하고 다른 1명을 강제 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22일 신상공개위원회를 열어 사안의 중요성, 재범 위험성 등을 판단해 공공이익을 위해 참석자 7명 만장일치로 대전경찰청 최초 신상공개를 결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dh191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