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대전, 태권도장·택배회사 관련 등 44명 추가확진…22명은 경로미궁

등록 2021-07-25 18:49:16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비수도권중 인구대비 확진자 비율 가장 높아…27일부터 4단계 적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5일 0시 기준 하루 신규 2만7041명이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받아 1689만1553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2월26일부터 148일간 전체 인구의 32.9%가 1차 접종을 받았다. 접종 완료자는 685만8588명명으로, 접종률은 13.4%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대전에서 25일 다양한 집단감염군을 통해 코로나19 확진자 44명이 더 나왔다. 이 가운데 절반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경우여서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대전시에 따르면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구 도안동 태권도장과 관련해 7명이 추가로 양성판정을 받아 관련 누적확진자가 192명으로 불어났다.

또 유성구 대정동에 있는 한진택배 물류센터와 관련해 4명이 더 확진돼 누적확진자가 10명으로 늘었고, 한국타이어 금산공장과 관련해서도 7명이 양성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24명으로 늘어났다. 콜센터와 관련해선 1명이 더 확진돼 누적확진자가 44명이 됐다.

이밖에 22명은 감염경로가 정확하지 않아 역학조사가 진행중이다. 대전의 누적확진자는 3776명(해외입국자 80명)이다.

대전에선 최근 일주일 동안 499명이 확진되면서 주간 하루 평균 확진자가 71.3명을 기록했다. 인구대비 확진자 비율로 보면 전국 17개 특·광역단체 가운데  서울 다음으로 높다.

대전시는 오는 27일 부터 8월 8일 까지 기한으로 사회적거리두기 4단계에 들어간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