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여의도 and]문 대통령이 바친 꽃들 '다 의미가 있었네'

등록 2021.09.04 07:00:00수정 2021.09.04 07:12: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홍범도 장군 안장식 붉은 카네이션…카자흐스탄 정부에 감사
제주4·3 추념식 제주 돔박꼿… '제주의 봄'이 한층 무르익었다
코로나 이후엔 화훼농가 위해 꽃말의 의미 부여 꽃다발 증정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 18일 오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홍범도 장군 유해 안장식에 참석해 분향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2021.08.1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성진 기자 = "나 홍범도, 고국 강토에 돌아왔네. 저 멀리 바람 찬 중앙아시아 빈 들에 잠든 지 78년 만일세. 내 고국 땅에 두 무릎 꿇고 구부려 흙냄새 맡아보네. 가만히 입술도 대어보네, 고향 흙에 뜨거운 눈물 뚝뚝 떨어지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18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홍범도(1868∼1943) 장군 유해 안장식에서 이동순 시인의 글귀를 인용해 추도하고, 서거 78년 만에 이역만리 카자흐스탄 땅에서 고국으로 귀환한 홍 장군에게 흰색 국화와 함께 이례적으로 붉은색 카네이션을 헌화했다.

흰색과 붉은색 카네이션은 카자흐스탄에서 추모화로도 사용된다고 한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번 행사에 우리 국민과 카자흐스탄 고려인의 마음을 담고, 장군의 유해 봉환에 긴밀히 협조한 카자흐스탄 정부에 감사의 의미를 표하기 위해 국화와 카네이션을 복합적으로 사용했다.

비단 국화나 카네이션뿐만 아니라 대통령 참석 행사에는 성격을 고려해 다양한 꽃이 사용된다. 이 꽃들은 행사에 맞춰 의미를 부여하기 위해 선정된다. 지난해 '꽃이 피었다'를 주제로 열린 33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에는 박종철 열사 영정 앞에, 대통령 내외가 준비한 무명손수건으로 감싼 붉은 장미와 카네이션, 안개꽃이 헌화됐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서울 용산구 민주인권기념관에서 열린 제33주년 6.10 민주항쟁 기념식을 마친 후 고 박종철 열사가 고문을 당한 509호 조사실을 둘러보고 있다. 2020.06.10. since1999@newsis.com

이는 민주항쟁 당시 시민들이 경찰에게 장미꽃을 달아주며 폭력에 저항하던 장면을 환기시킴과 동시에 1960년 4·19혁명, 1979년 부마항쟁, 1980년 5·18 민주화운동의 맥을 이어 대통령 직선제를 국민의 힘으로 쟁취한 1987년 6·10민주항쟁의 역사를 '꽃이 핀 역사'로 표현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행사 당시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옛 남영동 대공분실 509호 조사실을 방문하기도 했는데, 이곳은 1987년 박종철 열사가 물고문으로 사망한 곳이다. 509호 조사실에도 붉은 장미꽃이 놓였으며 조사실 외벽에는 커다란 장미 장식이 걸렸다. 행사 참석자들에게는 장미꽃이 전달됐다.

올해 '돔박꼿(동백꽃)이 활짝 피엇수다'라는 제주어 타이틀로 열린 73주년 제주4·3 추념식은 '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전부 개정법률안의 국회 통과 의미를 부여하고, '제주의 봄'이 한층 무르익었다는 의미에서 동백꽃을 사용했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추상철 기자 = 김정숙 여사가 3일 오전 제주 4·3평화교육센터에서 열린 제73주년 제주 4·3희생자 추념식을 마친 후 위패봉안실에서 제주4·3 특별법개정안 책자에 동백꽃을 올리고 있다. 2021.04.03. scchoo@newsis.com

문 대통령 부부는 위령제단에 제주의 상징 동백꽃을 헌화했으며, 4·3 영령들의 얼을 달래고 유족을 위로하며 함께 한다는 의미에서 행사장 빈 의자들 위에는 동백꽃 다발들이 놓였다. 무대 스크린에는 제주 4·3사건 희생자 1만4000여 명의 이름이 동백꽃 이미지와 함께 흐르기도 했다.

임명장 수여식, 서훈식 등 청와대 경내 행사에서도 꽃은 다양한 의미를 담아 사용된다. 청와대는 "임명 대상자 외에 배우자(가족)의 노고와 헌신에 감사를 표할 수 있는 품격있는 수여식이 됐으면 좋겠다"는 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지난 2017년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임명장 수여식부터 배우자나 가족에게 꽃다발을 수여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7월 구윤철 국무조정실장과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임명장 수여식부터는 꽃말의 의미를 부여한 꽃다발을 증정하고 있다. 코로나19 위기 이후로는 어려움을 겪는 화훼농가를 위해 꽃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켜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자는 의미에서 탁현민 의전비서관이 아이디어를 냈고 지금까지 이어져오고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부친에게 꽃다발을 전달한 후 인사하고  있다. 2021.02.15. scchoo@newsis.com

꽃다발은 대상자의 직위나 배경, 당부 내용 등을 고려해 의미를 정한 뒤 부합되는 꽃말을 지닌 꽃의 수급상황을 파악해 결정한다고 한다. 일례로 지난 6월1일 김오수 검찰총장 임명장에서는 '정의'를 뜻하는 락스퍼, '국민의 인권보호 및 사회적 약자 배려'를 의미하는 말채나무와 알스트로메리아, '신뢰'의 상징인 아스타로 된 꽃다발을 배우자에게 선물했다.

또 지난 7월1일 이임하는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 연합사령관 서훈식에서는 '완벽한 성취'를 상징하는 노란 장미로 성공적 임무 수행에 경의를 표하고, '우정'을 뜻하는 메리골드와 '평화'의 상징 데이지로 꽃다발을 구성해 한미간 우정을 토대로 한반도 평화가 유지되길 희망한다는 의미를 사령관과 배우자에게 전하기도 했다.

이 밖에 정상회담 등에 장식용 꽃이 사용되기도 하지만 상황에 따라 여러가지 상징이 고려되기도 한다. 지난달 25일 이반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의 국빈 방한시에는 양국 정상의 훈장 교환식과 국빈 만찬 등 행사에서 콜롬비아 국기 색을 조합한 꽃장식을 준비했다.

청와대는 앞으로도 어려운 화훼농가를 위해 꽃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도록 행사 의미에 맞는 다양한 꽃을 준비한다는 방침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코로나 19 장기화로 화훼농가의 시름이 크신 것으로 알고 있다"며 "사회적 거리두기는 불가피하지만 의미있는 꽃 선물로 서로의 마음을 전달하는 따뜻한 사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