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기자수첩]영화관 입장은 되는데 왜 경기장은 안되나요?

등록 2021.09.17 07:00:00수정 2021.09.17 12:04: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실내 영화관·체육시설 이용 가능. 야외 스포츠 경기장은 봉쇄…형평성 맞지 않아

10월 열리는 전국체육대회 개최도 불투명 "체육계 근간 흔든다"는 우려 목소리도 나와

associate_pic

.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코로나19는 우리의 일상을 뒤흔들고, 바꿔놨다. 이제 어디를 가든 눈치를 봐야 하는 세상이 돼버렸다.

특히, 음식점을 갈 때조차 시간과 인원수의 제약을 받는다. 때문에 자영업자들이 입은 경제적 손실은 계산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영화관에 앉을 때도 항상 거리두기를 해야하고, 워터파크와 놀이공원에서는 항상 불편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헬스클럽 등 운동 시설을 이용할 때 역시 여러 제약이 따른다.

체육계 역시 코로나 사태로 인해 직격탄을 맞았다.

지난 14일 KOB리그 역사상 첫 정규리그 1위에 도전하는 KT 위즈와 6연승을 달리며 중위권 진입을 노리는 두산이 잠실구장에서 맞붙었다. 수 많은 관중의 함성 속에서 펼쳐져야 하는 경기였지만, 끝날 때까지 긴장감 없이 진행됐다.

2만5000명 이상을 수용할 수 있는 잠실구장에는 현재 단 한명의 관객도 입장할 수 없다. 정부 방역 지침에 따라 무관중으로 경기를 진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KBO는 지난 7월12일부터 수도권 경기를 무관중으로 전환했다. 도쿄올림픽 기간동안 시즌이 중단됐지만, 벌써 두 달 넘게 이 같은 조치가 진행중이다.

영화관, 놀이동산 등 실내 시설에서도 관객을 받는 상황 속에서도 유독 스포츠 경기장 출입만 원천봉쇄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 주말에 야구장 가자"란 말은 이제 하기 어려운 말이 돼버렸다.

프로야구의 한 관계자는 "KBO가 문체부 등 정부기관에 관련 내용을 요청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러나 최근 분위기를 보면 쉽지 않은 상황이다"고 전했다.

KBO 역시 난감하다. 지난 7월 관중 입장 비율을 늘리고, 백신 접종자를 관중 입장 비율에서 제외하는 등 여러 조치를 시행하려고 했지만, 3차 대유행으로 전면 중단됐다. 현재 방역당국의 눈치만 보는 상황이다.

프로야구 구단 역시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인기 구단인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는 2019년 130억원이 넘는 티켓 수익을 올렸다.

그러나 두산은 코로나 직격탄을 맞은 2020년 9억원, 올해는 15억원(9월14일 현재)으로 수입이 크게 줄었다. LG 역시 지난해 6억원에 못 미쳤고, 올해 18억원 수준이다.

수도권 구단의 한 관계자는 "영화관도 영업을 하는데 왜 야구장만 출입이 안되는 건지 모르겠다"며 "수입 하락으로 구단 운영이 어려워질 수 있다"고 견해를 밝혔다.

또 다른 구단 관계자는 "프로야구는 그동안 정부의 방역지침을 따르고 잘 준수해왔다. 당장 50% 이상 관중 입장을 허용해달라는 것이 아니다. 우선 10~20%의 관중이라도 입장을 허용해줬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프로축구 역시 무관중으로 시즌을 치르고 있다. 프로배구의 경우 컵대회를 무관중으로 개최했고, 프로농구도 컵대회를 무관중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러다 프로 스포츠가 고사하겠다"는 비관적인 전망도 나온다.

오는 10월8일 구미시 등 경북 일원에서 열리는 제 102회 전국체육대회 역시 개최가 불투명하다.

전국체육대회를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개최하지 못하면 한국 체육계를 위협하는 상황이 야기될 수 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전국 시·도 체육회장협의회는 지난 14일 성명을 통해 "전국체육대회는 단순한 스포츠 이벤트에 머무는 것이 아닌 국민에게 체육을 널리 보급하고 대한미국이 세계 스포츠강국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중추적인 역할을 해온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최고의 스포츠 축제"라며"위드 코로나를 여는 첫 단추로서 정상 개최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폐쇄만이 정답이 될 수는 없다.

코로나 사태를 지켜보면, 방역조치를 완화하면 확진자가 급증하는 것을 여러 차례 목격했다. 그러나 명확한 기준 마련이 시급하다. 이제 체육계를 살펴볼 시기이다.

위기에 빠진 체육계를 더이상 방치하다가 한국 체육의 근간이 흔들리고 '골든타임'을 놓칠까 하는 우려가 커진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