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기빙플러스, 추석 맞아 장애인·독거어르신에 '자상 한 상자' 전달

등록 2021.09.16 12:28:14수정 2021.09.16 14:40:1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광원 기자 =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이 운영하는 기빙플러스가 추석을 맞아 1억7천만 원 상당의 긴급생계지원 키트 '자상 한 상자'를 취약계층 가정 500곳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자상 한 상자'는 기빙플러스의 긴급생계지원 키트로, '자발적 상생'을 실천하는 자상한 기업들의 기부 물품이 담긴 상자라는 뜻을 담고 있다.

기빙플러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을 지원하고자 상자당 35만 원 상당의 식료품·생필품 등이 담긴 '자상 한 상자'를 마련했다.

◇"앞으로도 취약계층과 사회공헌 희망 기업의 가교 되도록 최선"

'자상 한 상자'는 15일 서울, 경기, 대구 지역의 구청과 주민센터를 통해 지원이 시급한 장애인과 독거노인 가정에 전달됐다.

밀알복지재단 김인종 기빙플러스본부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임에도 나보다 더 힘든 이웃을 위해 선뜻 물품을 기부해주신 기업들에 감사드린다"며 "기빙플러스는 앞으로도 사각지대의 취약계층과 사회공헌을 희망하는 기업의 가교가 되어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밀알복지재단 기빙플러스는 기업에서 새 상품을 기부 받아 판매한 수익으로 취약계층을 고용하고, 자원순환으로 환경을 보호하는 기업사회공헌(CSR) 전문 나눔스토어다.


◎공감언론 뉴시스 light82@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