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수산과학원 "올해 김 채묘시기 9월말~10월초"

등록 2021.09.19 07: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지난 5년간 우리나라 주요 해조류 양식장 평균 수온 그래프. (사진=수산과학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국립수산과학원은 "올해 김 채묘(종자붙이기)의 적정 시기는 수온이 22도 이하로 내려가는 9월 말부터 10월 초로 예상되며, 채묘 전 김 종자의 성숙상태도 고려해야 한다"고 19일 밝혔다.

수과원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6~2020년) 해역별 수온을 비교·분석한 결과, 올해 지역별 김 채묘의 적정 시기를 경기 안산, 충남 서천, 전남 진도가 9월말이며, 이 외 전북, 전남, 부산 등 대부분 지역은 10월 초로 예상했다.

이달 초순 남해안 수온은 평년대비 0.5~1.5도 높은 23.8~25.1도를 보이고 있으며, 서해안 역시 0.1~0.6도 높은 24.5~24.7도를 보이고 있어 아직 김 종자를 채묘하기에는 수온이 높은 편이다.

김 채묘의 효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주기적으로 종자의 성숙상태를 확인한 후 채묘를 진행하는 것이 좋다.

올해는 여름철 고수온과 가을장마 등으로 각포자낭 형성과 성숙에 필요한 환경조건(적정 수온, 염도, 충분한 일조량)이 좋지 않아 출하시기에 맞춰 종자의 성숙관리에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수과원은 전했다.

최완현 수산과학원장은 "올해는 여름철 고수온과 가을장마로 김 양식장에 환경변화가 잦았던 만큼 김 채묘와 수온변화에 따른 김발 관리에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앞으로 지속적인 해양환경 모니터링으로 수온 등 관련 정보를 양식어가에 신속히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